2020년07월14일 (화) 6:3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무더위 시작 전 에어컨 안전 점검 '필수'
 
  nona최근 3년간(2017~2019, 합계) 에어컨 관련 화재 현황
 

[시사투데이 이용운 기자] 무더운 여름 에어컨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려면 가동 전 에어컨과 실외기의 전선이 벗겨지거나 훼손된 곳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소비자원은 ‘에어컨 안전 점검’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에어컨과 관련된 화재는 총 692건으로 29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에어컨 화재의 71%(493건)가 무덥고 습한 날씨로 사용이 많은 6~8월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화재 원인은 주로 누전이나 합선 등 전기적 요인이 73%(506건)로 가장 많고 부주의 10%(66건)와 기계적 요인 9%(61건) 순이었다.


에어컨을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가동 전 점검은 필수다. 전력 소모가 많은 에어컨 전원은 과열되기 쉽기 때문에 멀티탭이 아닌 단독 콘센트를 사용해야 한다. 실외기에 쌓인 먼지로도 모터가 과열돼 불이 날 수 있으니 실외기 사용 전에는 반드시 먼지 제거 청소를 해야 한다. 실외기의 전선이 벗겨짐 또는 훼손된 곳은 없는지도 확인한다.


아울러 에어컨 실외기를 설치할 때는 벽면과 최소 10cm 이상 떨어뜨려 놓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 설치해야 한다. 만약 실외기 팬의 날개가 고장 났거나 평소에 없던 소음이 있을 때는 즉시 수리를 받도록 한다. 이사로 실외기를 옮길 때는 제조사에서 권장하는 전문가를 통해 설치해야 한다.


한편, 행안부와 한국소비자원은 주요 에어컨 제조사와 협력해 4일부터 29일까지 ‘에어컨 사전 안전 점검 참여 운동(캠페인)’을 실시한다. 참여 운동에는 삼성전자㈜, LG전자㈜, 오텍캐리어(주), ㈜위니아대우, ㈜위니아딤채 등 ‘가전제품정례협의체’에 소속된 에어컨 제조사가 참여해 무상으로 진행한다.


먼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에어컨 자가 점검 요령’을 참고해 스스로 점검한다. 자가 점검 후에도 에어컨에 이상이 있거나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는 경우에는 제조사의 안전 점검을 받도록 한다.


업체 점검은 보유한 에어컨 제조사에 예약해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에어컨의 기본적인 안전사항을 비롯한 배선 상태와 냉방성능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 받을 수 있다.
​ 


[2020-04-28 12:35:07]
이전글 디지털 성범죄물 제작만 해도 중대범죄로 처벌
다음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지역사랑상품권' 한도 3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