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4일 (화) 5:3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코레일 고객만족도 조작한 16명 수사 의뢰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코레일 직원들의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작 의혹에 따라 국토교통부가 감사를 실시해 총 208명이 222건의 설문조사에 응한 사실을 밝혀냈다.


국토부는 ‘2019년도 코레일 고객만족도 조작 의혹 감사결과’를 20일 발표했다. 감사 결과에 따라 코레일에 관련자 30명을 문책하고 16명을 수사 의뢰했다.

 

이번 감사결과, 코레일 본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설문조사에 개입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전국 12개 지역본부 중 8개 지역본부 소속 직원들이 자체 경영실적 평가를 높게 받고 성과급을 많이 타기 위한 목적으로 설문조사 총 1,438건 중 222건(15.4%)에 대해 208명의 코레일 직원이 신분을 속이고 설문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8개 지역본부 중 서울본부의 경우 담당 부서(영업처) 주도로 대응계획 수립, 현장 지원인력 투입, 단톡방에 사진 업로딩 등 조사 전 과정에 체계적이고 조직적으로 개입해 직원들이 총 136건의 설문에 응하게 했다.


수도권 서부와 동부, 부산경남 3개 본부의 경우 서울본부 수준은 아니지만 직원들이 설문에 참여하도록 관련 부서에서 조직적으로 권유한 사실도 71건이나 드러났다.


대전충남, 광주, 대구, 전남 4개 본부의 경우 출장 또는 근무 중에 개인적 의사에 의한 개별적인 참여가 15건 있었다.


국토부는 이를 중대한 사안으로 판단해 코레일에 대해 ‘기관경고’, 관련자는 책임 정도에 따라 중징계 2명을 포함해 징계 9명, 경고 21명 등 총 30명을 엄중 문책할 방침이다. 설문 조작을 주도한 7명과 지시 또는 묵인 의혹이 있는 상급자 9명 등 총 16명은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한편, ‘고객만족도 조사’는 국민에게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기관이 그 공공기관의 서비스를 제공받는 국민을 대상으로 연 1회 이상 실시하도록 돼 있다. 그 결과는 당해 공공기관에 대한 대국민 서비스 척도로 활용되고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지표에 반영돼 공공기관 임직원의 성과급 지급기준으로도 활용된다.


국토부 감사담당관은 “감사결과를 기획재정부에 통보해 올해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과정에 이번 감사결과를 반영해 코레일 임직원들의 성과급에 대한 불이익 등 후속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다”고 했다.

​ 


[2020-04-20 11:52:13]
이전글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실무추진단’ 발..
다음글 민자고속도로 미납통행료 361건에 1억4천만 원 강제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