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4일 (화) 4: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혈액이나 배설물 통해 코로나19 전파가능성 희박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코로나19는 혈액이나 배설물에 의해서는 전파될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환자의 혈액과 배설물 배양검사를 통해 감염력을 평가한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그동안 환자 혈액과 배설물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증폭반응이 보고되는 사례가 종종 있었으나 감염력이 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었다.


질본 분석 결과, 코로나19 환자 74명에서 얻은 혈청, 뇨, 분변 총 699건 중 코로나19 유전자가 검출된 24건을 배양 검사했으나 분리된 바이러스는 없었다. 이는 호흡기 이외 다른 경로로 코로나19가 전파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질본 측은 “바이러스가 배양되지 않는 이유는 배양이 가능하지 않을 만큼 미량의 바이러스만이 존재하거나 이미 사멸해 감염력을 잃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조각이 검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번 평가 결과는 논문을 통해 공개될 예정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자연사 연구에 기여하게 될 전망이다.


질본 정은경 본부장은 “치료 완료 후 재양성 사례에 대해서도 동일한 감염력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 최대한 많은 사례 분석을 통해 과학적 관리 근거를 확인하겠다”고 했다​. 


[2020-04-16 11:54:43]
이전글 익숙해진 담뱃갑 경고 그림과 문구 교체
다음글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후보 백신 국내 임상시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