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 (화) 7:3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코로나19 단기 대량 검사 '취합검사법' 프로토콜 제작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여러 사람의 검체를 취합 한 번에 검사해 감염여부를 효율적으로 확인하는 취합검사법(Pooling) 프로토콜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취합검사법은 여러 명의 검체를 혼합해 1개 검체로 만들어 검사하고 양성 시 남은 검체로 개별 재검사 하는 방식이다. 증상은 없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주기 검사가 필요한 요양시설 입원자 등 감염 위험군에서 감염 선별에 유용하다.


본 프로토콜은 질본과 대한의학회 소속 3개 의료기관이 협업해 650회 평가 시험을 거쳐 우리나라 실험 상황에 맞게 제작됐다. 프로토콜 적용 시 10개 검체를 혼합해 시험해도 개별 검체 대비 96% 이상 민감도를 유지할 수 있다.


현재 취합검사법은 빠르고 대량의 검사를 위해 외국에서도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다. 세계적 의학전문지인 미국 의학회지(JAMA)에도 제한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방법으로 소개 된 바 있다.


질본 정은경 본부장은 “취합검사법은 코로나19 확인 검사로는 사용되지 않고 증상이 없는 감염위험군의 질병감시 목적으로만 사용되므로 환자진료 정확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며 “드러나지 않은 지역사회 환자발견으로 질병예방에 더욱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했다. ​ 


[2020-04-09 12:36:45]
이전글 질본,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변이 확인 안 돼"
다음글 코로나19 감염병 수칙 어긴 4,845개소 행정명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