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4일 (수) 17:5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질본,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변이 확인 안 돼"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이용운 기자]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전파력과 병원성에 영향을 미치는 변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국내 환자로부터 얻은 총 73건의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 바이러스의 전파력과 병원성에 영향을 미치는 의미 있는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또한 코로나19 유전자 검출검사의 표적유전자에서 변이도 발견되지 않았다. 표적유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정유전자를 식별하기 위한 증폭 유전자 부위로 진단검사에 매우 중요하다.


질본은 국내외 연구자들이 코로나19 연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추가로 생산한 유전자서열 정보를 세계보건기구(WHO) GISAID에 공개 예정이다. GISAID는 WHO의 세계 인플루엔자 감시망으로 각국의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이 등록돼 있다.

 

한편, 질본은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 분석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변이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

 

질본 정은경 본부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이 출현을 감시하기 위해 유전자 정보분석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0-04-09 11:52:42]
이전글 개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최대 3개월 연장
다음글 코로나19 단기 대량 검사 '취합검사법' 프로토콜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