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16일 (일) 11:48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today board > hot issue
 
ㆍ청소년 근로권익 보호..근로보호센터 4개소 확대  [2019-01-31 13:09:05]
 
  여성가족부
 

[시사투데이 김애영 기자] 청소년의 70%는 여전히 근로현장에서 임금체불, 최저임금 미지급 등 부당 노동행위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가족부는 최근 발표한 ‘2018 청소년 매체이용 및 유해환경 실태조사’ 결과에서 나타난 근로 청소년의 부당처우를 근절하기 위해 청소년 근로보호 정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청소년유해환경실태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아르바이트를 하는 청소년들이 경험한 부당처분 비율은 2016년 대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저임금 미지급의 경우 25.8%에서 34.9%, 임금체불 13.4%에서 16.3%, 고객의 언어폭력⸱성희롱⸱폭행은 5.4%에서 8.5%로 증가했다. 부당처우에 소극적으로 대처했다는 비율도 65.8%에서 70.9%로 상승했다.


여가부는 청소년들의 근로권익 보호를 위해 청소년근로보호센터를 수도권, 경상권, 전라권 3개소에서 올해 충청권을 추가해 4개소로 확대하기로 했다. 청소년이 요청하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업주와 중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근로현장도우미도 21명에서 26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청소년과 업주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노동인권교육은 지난해 600회에서 올해 1,800회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과 함께 사업주를 대상으로 청소년 고용 시 준수 사항과 근로청소년의 직업윤리 등이 담긴 ‘청소년 아르바이트 10계명’을 전달하는 현장 캠페인도 벌일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청소년 근로보호센터’는 부당처우 문제와 근로권익 보호에 대해 3만2,882건의 상담을 실시했다. 근로현장도우미는 밀착상담, 현장방문 등을 통해 1만8,112건의 근로권익 침해를 신속하게 해결했다고 센터측은 밝혔다.


이숙진 여가부 차관은 “사업주를 대상으로 계도와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다. 일한 만큼 정당한 대우를 받는 청소년 근로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2019-01-31 13:09:05]
이전글 이낙연 국무총리, 경기 안성 구제역 확진 방역상황 긴..
다음글 인터넷 기반 열악한 도서 지역..'나의 생활정보'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