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 (토) 9:5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today board > hot issue
 
ㆍ산림청, ‘가리왕산 활강경기장 전면복원’ 명령  [2019-01-03 10:14:45]
 
  산림청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산림청은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시설 조성을 위해 강원도에 사용을 허가했던 정선군 북평면 일대 국유림의 허가기간이 지난해 말 만료됨에 따라 복원명령을 통보했다고 3일 밝혔다.


그동안 산림청은 강원도와 전면복원에 대해 수차례 협의했으나 강원도에서는 곤돌라와 운영도로 존치를 요구했다.


강원도는 당초 사회적 합의이자 법적인 의무사항 이행을 위해 가리왕산 활강스키장 복원계획서를 1월 31일까지 국유림 사용허가 기관인 정선국유림관리소에 제출해야 한다.

 

이후에도 강원도의 전면복원 이행 의사가 없을 경우 행정대집행법에 따라 산림청 주도 전면복원을 위한 행정절차에 돌입한다. 이 경우 복원에 소요되는 예산은 향후 강원도를 대상으로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이번 복원명령과는 별개로 지역주민들이 전면복원 입장에 동의할 수 있도록 전면복원의 불가피성을 알리기 위한 소통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권장현 산림환경보호과장은 “가리왕산 활강경기장은 올림픽 이후 산림복원을 전제로 시설된 만큼 강원도지사는 사회적 약속이자 법적 의무사항인 전면복원 이행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했다.


한편, 산림청은 최근 가리왕산 복원과 관련해 언론에 제기된 복원비용 4천억원은 사실과 다르며 복원 전 긴급재해예방사업(32억원), 인공구조물 철거(76억원) 등을 포함해 공식적인 복원 소요예산은 약 800억원이라고 덧붙였다.​ 


[2019-01-03 10:14:45]
이전글 강원 양양 주불 진화 완료..20ha 산림 손실
다음글 정부, 북한 내 인플루엔자 치료 필요한 약제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