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0일 (금) 16: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화제의 신간
 
ㆍ<역사 교양 서적> 지도에서 사라진 나라들
 
  지도에서 사라진 나라들 책 표지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남녀노소 불문 우리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해 주는 흥미로우면서도 깊은 고찰과 교훈을 주는 좋은 역사 책이 나왔다.

 

도현신의 '지도에서 사라진 나라들'은 국가 체계를 갖춘 나라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 탄생하고 멸망해갔는지, 국가의 흥망성쇠를 결정지은 정책과 대외관계는 어떤 것들이었는지 알아보는 책이다.

 

저자 도현신은 대학생 시절 소설 '마지막 훈족'을 전자책으로 출간하며 작가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2008년 '원균과 이순신'을 시작으로 전업 작가의 길에 뛰어든 뒤, 역사교양서를 중심으로 한 저작활동에 꾸준히 매진하고 있다.

 

기본적으로는 역사라는 범위 안에서 글의 소재를 찾고, 거기에 서브컬처와 판타지 등에 대한 마니아적인 지식과 관심을 결합하여, 역사 대중화와 함께 새로운 시선을 통한 역사적 접근을 지속적으로 시도하는 중이다.

 

사라진 나라에 대해 알아본다는 것은 단순히 한 나라의 시작과 끝을 좇는 작업이 아니다. 그것은 지금 우리를 둘러싼 세계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그 근원과 과정을 찾는 것이며, 각 나라가 주변국과의 국제관계를 통해 어떤 영향을 주고받았는지를 살펴보는 것이다.

 

스파르타, 사산 왕조 페르시아, 이슬람 제국, 라틴 제국과 아테네 공국, 동로마 제국, 스페인의 이슬람 왕국들, 맘루크 왕조, 류큐 왕국, 남명, 시크 왕국, 마라타 제국, 참파 왕국, 크메르 제국, 미얀마 꼰바웅 왕조, 다호메이 왕국, 와술루 제국, 아샨티 왕국, 소코토 칼리프국 등 유럽과 중동을 거쳐,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까지 세계사의 숨은 구석을 찾는다

 

구 문명이 현재 우리가 사는 세계에 가장 큰 영향을 끼쳤음은 부인할 수 없다. 따라서 우리가 배우고 접해온 역사는 그리스, 로마, 유럽 등 서구 문명을 이어온 나라이거나, 중국같이 우리와 역사적으로 많은 교류를 해온 나라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아프리카나 동남아시아 등의 지역에는 어떤 나라들이 있었으며, 어떤 과정을 거쳐 현재에 이르게 됐는지 접할 기회가 극히 적었다. '지도에서 사라진 나라들'에서는 우리가 접하기 어려웠던 나라들의 역사를 소개하는 데 많은 분량을 할애했다.

 

8세기, 이슬람 제국 아바스 왕조에 쫓기어 스페인으로 달아난 우마이야 왕조의 왕자 아브드 알라흐만이 세운 코르도바 칼리프국은 알함브라 궁전이나 메스키토 사원 등 이슬람 문화의 흔적이 어떻게 남게 되었는지 알게 해준다.

 

16세기 전반에서 19세기 중반까지 인도를 통치한 이슬람 왕조 무굴제국에 맞서, 힌두교를 신봉하는 집단이 세운 나라 마라타 제국의 역사는, 인도-파키스탄-방글라데시로 분리된 3국의 근현대사로 나아가는 통로 역할을 해준다.

 

참파 왕국, 크메르 제국, 미얀마 꼰바웅 왕조 등 동남아시아 나라들의 역사는 화려한 문화유산을 둘러싼 국가의 흥망성쇠와, 현재까지도 이어지는 내부갈등의 기원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오늘날 서부 아프리카 베냉에 있던 다호메이 왕국, 서아프리카에 존재했던 와술루 제국, 현재의 가나 부근에 있던 아샨티 제국 등은 모두 우리가 접하기 힘들었던 아프리카의 과거 나라들이다.

 

우리가 보기에 다소 낯선 생활방식과 문화가 특히 눈길을 끌지만, 영국, 프랑스 등 서구 제국주의의 침략에 맞선 처절한 투쟁의 역사는 우리의 가슴 아픈 과거를 떠올리게 하기도 한다.

 

지금 지구에 존재하는 수많은 나라들은 저마다 사라져간 과거 나라들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주변 나라·세력과 때로는 손을 잡고 때로는 갈등하며, 나라를 지키고 힘을 키우려 했다.

 

어느 한 나라도 오직 자신들만의 힘으로 오늘을 일군 것이 아니기에, 그 다양한 만남과 갈등의 순간을 포착하며 역사의 세계로 더 깊이 나아가게 하려는 것이다.

 

또한 지금은 단일한 문화권으로 착각하기 쉬운 나라에 남겨진 다른 문화권의 자취를 들추어보며, 그 안에 켜켜이 쌓인 인류의 힘을 확인해보려는 것이다.

 

'지도에서 사라진 나라들'은 지금 우리가 딛고 있는 이 나라와 나 자신이 어디로부터 온 것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된다.

 

 


​ 


[2019-05-22 15:06:02]
이전글 <화제의 신간> 세계에서 가장 자극적인 나라 - 짐 로..
다음글 <실록정치소설> '봉하노송의 절명1'…故 노무현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