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4일 (수) 17:3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김수철 특집으로 꾸며진다!
 
  사진 제공 '불후의 명곡'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오는 2일(토)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 622회는 ‘아티스트 김수철’ 편으로 꾸며진다.

 

이번 특집의 주인공인 김수철은 70년대 말 데뷔, 작은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열정적인 사운드와 파격적인 무대 매너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김수철의 ‘작은 거인 2집’(1981)은 국내 하드록 음반의 걸작으로 평가된다.

 

이밖에 김수철은 1986 서울 아시안 게임, 1988 24회 서울 올림픽, 2022 월드컵, 국악, 애니메이션, 영화 등에서 음악으로 참여했다. 특히, 영화 음악에 많이 참여했는데, ‘고래사냥’(1984), ‘날아라 슈퍼보드’(1990), ‘서편제’(1993),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2010) 등을 통해 관객들에게 환희를 안겼다.

 

이번 무대에는 MC 신동엽, 김준현, 이찬원을 비롯해 다채로운 장르의 가수들이 이름을 올렸다. 크라잉넛, 조장혁, 양동근&팝핀현준, 몽니&오은철, 뮤지컬 ‘프리다’ 팀(리사&스테파니&알리&황우림), 나상현씨밴드, 안예은, 김기태, 라포엠, 싸이커스 등 밴드부터 힙합, 록, 뮤지컬, 발라드, 크로스오버, 댄스 등 다채로운 장르의 팀들이 김수철의 음악을 재 탄생 시킨다.

 

리사, 스테파니, 알리, 황우림으로 결성된 뮤지컬 ‘프리다’ 팀이 어떤 특별한 무대를 꾸며낼 지 기대를 모은다.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하는 올해 갓 데뷔한 싸이커스의 무대에도 이목이 쏠린다. 또, 인디신에서 핫하게 떠오른 나상현씨밴드가 어떤 음악을 선보일지도 관전 포인트다.

 

올해 데뷔 45주년을 맞은 김수철은 이날 후배들의 경연에 앞서 특별한 무대로 오리지널리티를 뽐낸다. 김수철은 ‘모두 다 사랑하리’를 부르며 관객들과 가까이서 소통하며 자신만의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크라잉넛은 ‘다시는 사랑을 안할테야’, 조장혁 ‘별리’, 양동근&팝핀현준 ‘형+치키치키 차카차카’를 선곡해 명곡 판정단을 만날 예정이다. 몽니&오은철은 ‘정신차려’, 뮤지컬 ‘프리다’ 팀(리사&스테파니&알리&황우림)은 ‘내일’을 부르며 무대를 꽉 채운다.

 

또, 나상현씨밴드 ‘싫어 싫어’, 안예은 ‘나도야 간다’, 김기태 ‘못다 핀 꽃 한 송이’가 또 다른 색깔로 재해석돼 탄생한다. 라포엠은 ‘왜 모르시나’, 싸이커스는 ‘젊은 그대’로 고유의 매력을 뽐낸다.

 

이번 ‘아티스트 김수철’ 편에서는 내로라 하는 각 장르의 출연진들이 자신만의 색깔을 가미해 김수철의 명곡을 다시 탄생시키며 ‘종합선물세트’ 같은 풍성한 무대를 선사할 전망이다. 여기에 45주년을 맞은 김수철의 특별 무대도 많은 팬들의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이번 ‘아티스트 김수철 편’은 오는 2일(토)에 이어 오는 9일(토)까지 2주에 걸쳐 전파를 탄다.


[2023-09-01 08:24:21]
이전글 '우당탕탕 패밀리' 이효나, 커리어우먼으로 강렬한 ..
다음글 '순정복서', 내일(2일) 밤 10시 45분 스페셜 방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