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4일 (수) 16: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태종 이방원' 이방원과 원경왕후 사이에 날카로운 대립각 형성된다!
 
  태종 이방원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태종 이방원' 이방원과 원경왕후 사이에 날카로운 대립각이 형성된다.

 

오는 2일(토)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연출 김형일, 심재현 / 극본 이정우 / 제작 몬스터유니온) 23회에서 이방원(주상욱 분)과 원경왕후(박진희 분)의 날 선 대치가 그려진다.

 

앞서 이방원은 나라의 정사를 살피기 위한 회의에 나섰다. 왕비를 책봉하라는 상소가 이어지고 있다며 결단을 종용하는 권근(김영기 분)의 말에 이방원은 흔쾌히 원경왕후(박진희 분)에 대한 왕비 책봉을 허락해 민제(김규철 분)를 당황케 했다. 하지만 이방원은 아내 민씨를 왕비로 책봉한 후 그녀가 아닌 다른 궁녀와 합방을 진행했고, 이후 처소에 후궁뿐만 아니라 원경왕후의 친정에 소속된 노비까지 들이며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31일(오늘) 공개된 사진에는 차가운 눈빛으로 서로를 마주보고 있는 이방원과 원경왕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살얼음판을 걷는 듯 아슬아슬한 분위기 속에서 분노한 이방원의 표정은 원경왕후와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하륜(남성진 분)을 비롯한 신하들이 편전을 나간 후, 이방원과 원경왕후 부부 사이에 고성이 오가는 팽팽한 설전을 벌인다고 해 이목을 끈다. 원경왕후의 굳은 얼굴에서 결연한 의지가 내비치는 가운데, 그녀가 회의 중인 편전에 들이닥친 이유는 무엇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일전에 원경왕후의 아버지 민제는 제자의 도움을 받아 유생들을 동원해 이방원의 행보에 대한 집단 상소를 올린 바 있다. 그 일에 대한 주모자가 민제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방원은 지체 없이 새 왕비를 맞이하겠다고 밝혀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렇듯 사병 혁파를 놓고 불거졌던 이방원과 원경왕후의 갈등이 더욱 첨예하게 그려질 것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23회는 오는 26일(토)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몬스터유니온)

 


[2022-03-31 08:55:31]
이전글 ‘마녀체력 농구부’ 하하, 별 위한 특급 농구 외조..
다음글 ‘다시갈지도’, ‘터키’ 여행 통해 ‘지구에 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