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7:2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온천부터 역사문화까지, 설 연휴는 힐링 가득한 충남에서~
 
  충남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석양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온천 여행부터 역사문화 여행까지 충남에서 즐길 수 있는 색다른 여행지를 소개한다. 

 

 충남도가 오는 9~12일까지 나흘간 연휴가 이어지는 민족 대명절을 맞아 설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겨울 나들이를 할 수 있는 여행지 홍보에 나섰다. 

 

  ◆청양=알프스마을에서는 18일까지 칠갑산 얼음분수 축제가 열린다. 이 축제장은 대형 얼음분수, 눈과 얼음으로 만든 조각 작품들이 전시돼 마치 겨울왕국을 연상케 한다.

 

  칠갑산 얼음 분수축제에는 △얼음 썰매 △눈썰매 △얼음 봅슬레이△군밤 굽기 △빙어 잡기 △트랙터 깡통 열차 등 신나는 체험 거리와 매년 주제가 바뀌는 △대형 눈 조각 △얼음 분수 △이글루 등 볼거리가 가득하다. 

 

 ◆아산=추운 날씨가 부담스럽다면 아산 3대 온천(온양온천, 도고온천, 아산온천)을 추천한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온양온천은 약알칼리성 온천으로 인체에 유익한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혈액순환촉진, 세포재생촉진, 신경통, 관절염, 피부미용에 도움이 된다.

 

  가족과 즐기기 좋은 아산온천은 국내 최초 온천수를 이용한 신개념 테마 온천으로, 수치료 바데풀과 어린이용 키즈풀, 사계절 이용이 가능한 실외온천풀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보령=겨울바다의 낭만으로 가득한 대천해수욕장은 끝없이 이어진 하얀 백사장, 파란 바다, 욕장에서 바라보면 저 멀리 떠 있는 작고 큰 섬들, 수평선 넘어 아득히 떨어지는 낙조가 자랑이다. 

 

  한겨울 눈과 얼음을 가득 채운 바다 풍경도 멋지지만, 해변을 옆에 두고 있는 보령스케이트테마파크도 이색적인 멋을 자랑한다.  이 곳은 연휴 기간 내내 개장하며, 스케이트뿐만 아니라 썰매장, 얼음 미끄럼틀인 아이스 튜브 슬라이드 등 겨울에만 즐길 수 있는 놀거리가 가득하다.

 

  ◆서천=마량포구는 한해의 마지막 날 해넘이와 새해 첫 날의 해돋이를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해넘이·해돋이 장소로 유명하다. 

 

  노랑색, 빨강색, 흰색의 예쁜 등대들과 초승달 모양의 조형물이 마량포구를 방문한 추억을 담을 수 있는 포토존이 되어 주고 있다.

 

서천 국립생태원은 한파 속에서 열대우림을 만날 수 있는 이색공간으로, 세계 5대 기후와 서식 동·식물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태안=서해 3대 낙조 명소로 알려진 아름다운 겨울바다 안면도  꽃지해수욕장에서의 하룻밤은 가족들과의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줄 것이다. 

 

  또 다른 볼거리인 빛축제장은 연중 무휴로 600만구의 발광다이오드(LED) 전구가 빛의 탄성을 자아내며, 환상적인 밤을 만들어 주고 곳곳에 테마별 포토존이 있어 추억을 남기기에 좋은 장소로 꼽힌다.

 

  ◆공주=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마곡사, 공산성, 무령왕릉과 왕릉원이 있으며, 야경이 아름다워 최근 ‘한국관광공사 2024 야간관광 특화도시’에도 선정됐다.

 

  공산성은 웅진백제시기의 대표 왕성으로 성곽을 따라 다양한 코스로 산책을 할 수 있으며 밤이 아름다운 공주 야경 명소이다. 

 

  원도심 일원, 제민천 인근은 1910년대 지어진 일본식 가옥인 나태주풀꽃문학관, 충청감영터, 예쁜 골목길, 카페와 기념품점, 서점 등 볼거리가 가득하다. 

 

  ◆예산=백제시대 창건된 유서 깊은 천년 고찰 수덕사의 대웅전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아름다운 목조 건축물 중 하나로 꼽힌다.

 

 수덕사는 ‘2023-2024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됐으며, 대웅전 뒤쪽으로 이어지는 1080계단, 소림초당과 같이 각종 이야깃거리가 숨어 있는 명소들이 많다.

 

  인근의 예당호 출렁다리, 예당호 모노레일, 덕산온천, 내포보부상촌, 황새공원, 의좋은형제공원, 예산상설시장 등도 꼭 방문해야 할 충남의 핫플레이스이다.

 

  ◆논산=탑정호에 조성돼 있는 600m 길이의 출렁다리는 동양 최대 길이로, 물위를 걸으며 스릴과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야간에도 탑정호 수문 주변으로 미디어파사드 및 경관 연출을 통해 아름다운 호수를 감상할 수 있고, 탑정호를 따라 조성된 수변데크길과 탑정호 수변생태공원에서는 호수의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하며 여유로운 산책을 즐길 수 있다.

 

  ◆홍성=지난달 20일 개최된 ‘남당항 새조개 축제’가 설 연휴 기간인 10일까지 이어진다. 12월부터 이듬해 3월 사이에 주로 잡히는 새조개는 쫄깃하고 담백한 감칠맛이 특징이며, 단백질과 철분, 타우린 및 필수 아미노산 등의 영양소가 풍부해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축제장 인근 남당항 해양분수공원 앞에는 에메랄드빛 바다에 황금빛 모래사장을 배경으로 바다거북과 바닷속 여행 등 다양한 작품과 함께 누리소통망(SNS)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이 조성돼 있다.

 

  도 관계자는 “충남은 겨울철에도 다양한 볼거리, 풍성한 먹거리가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여행하기 좋은 곳으로 설명절을 맞아 가족, 친지와 함께 충남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4-02-06 11:01:21]
이전글 옛 감성을 간직한 풍경속으로…가볼만한 곳 <레트로 ..
다음글 미리보는 봄 벚꽃축제 '진해군항제'…3월 22일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