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8:4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여가부, 가족친화 인증기업·아이돌봄 정부지원 가구수 확대
 
  2024년 여성가족부 저출산 대응 정책
 

[시사투데이 김애영 기자] 여성가족부는 올해 가족친화인증제를 통해 가족친화 문화를 확산하고 아이돌봄서비스, 한부모·다문화가족 자녀 지원 등 양육부담 완화를 위한 돌봄 지원을 강화해 저출산 문제에 적극 대응한다.

 

근로자의 일·가정양립 촉진을 위해 2008년부터 시행해온 가족친화인증제도는 지난해까지 대기업 668개, 중소기업 4110개, 공공기관 1133개 총 5911개사가 인증을 받았다. 올해는 중소기업 인증 확대를 위해 사전 컨설팅을 지원하고 실효성 있는 인센티브를 발굴할 계획이다. 또한 가족친화 '최고기업'은 현재 22개사에서 올해 말 70개사까지 확대한다. 

 

맞벌이 가정의 자녀 양육부담 완화를 위한 아이돌봄 서비스 정부지원 가구수는 8만5천가구에서 11만가구까지 늘리고 두 자녀 이상 다자녀 가구에 본인부담금의 10%를 추가 지원한다. 청소년(한)부모의 경우 아이돌봄 서비스 이용금액의 90%를 정부가 지원한다.

 

등·하교, 긴급한 출장·야근 등으로 인한 돌봄공백을 완화하기 위해 서비스 신청 시간을 돌봄 시작 최소 4시간 전에서 2시간 전까지로 단축한 '긴급돌봄'과 최소이용시간을 2시간에서 1시간으로 단축한 '단시간돌봄' 서비스도 시범 운영한다.

 

한부모가족의 안정적인 자녀양육을 위해 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 지원의 소득기준을 중위소득 60%에서 63%로 완화돼 2인 가구 기준 지난해 약 207만원에서 올해 232만원으로 높아진다. 대상 자녀 연령기준은 18세 미만에서 고교 재학 시 22세 미만으로 확대되고 지원금액은 월 21만원으로 인상된다. 

 

중위소득 65% 이하로 0~1세 영아를 양육하는 24세 이하 청소년한부모의 아동양육비 지원금액은 월 35만원에서 40만원으로 인상된다. 

 

다문화가족 자녀에게는 전국 가족센터를 통해 취학 전부터 고교단계까지 성장단계별로 기초학습과 진로상담, 이중언어 역량 강화 등을 지원하고 저소득 다문화가족의 초‧중‧고 자녀 6만여 명에게 연 40~60만원의 교육활동비를 지원한다. 

 

정부·지자체·기업 협업을 통해 이웃과 함께 자녀를 돌볼 수 있는 공동육아나눔터를 현재 395개소에서 올해 말 435개소로 확대된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남녀가 함께 자녀를 돌보고 직장에서 함께 일할 수 있는 가족친화 사회환경을 조성해 저출산 문제 해결의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24-02-21 14:21:14]
이전글 장애아동 거주지역에서 재활치료..시범사업 전국 확대
다음글 산림청, 10년간 정월대보름 연 7건 산불 발생..재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