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7일 (월) 5:0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환경부, 메콩강 유역 녹색산업 시장에 국내 기업 진출 지원
 
  환경부
 메콩강 하류 유역국과 협력..올해 22조원 수주 목표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환경부는 26, 27일 양일간 녹색산업 수주지원단을 라오스 현지에 파견해 메콩강 유역 수자원 종합개발, 매립가스 발전 등 해외 녹색산업 시장에 국내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메콩강 유역 종합개발계획 수립을 지원하면서 관련 사업에 국내 기업이 우선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계획이다. 

 

임상준 환경부 차관은 27일 라오스 비엔티안시 메콩강위원회 사무국에서 아눌락 키티쿤 메콩강위원회 회장을 만나 메콩강 유역 국가들과의 수자원 종합개발계획 수립을 제안한다. 메콩강위원회는 메콩강 하류에 있는 라오스,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 4개국이 메콩협약에 근거해 1995년 설립한 기구로 메콩강 유역의 수자원개발, 기후변화대응 등 메콩강 유역 전반에 대한 개발, 관리, 보호를 담당하고 있다. ​

 

 

앞서 26일에는 라오스 비엔티안시 천연자원환경부 청사에서 분캄 보라찟 라오스 천연자원환경부 장관과 만나 국내기업이 라오스 녹색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특히 라오스 비엔티안 매립지에서 한국기업이 추진하는 매립가스 발전 사업과 홍수 대응, 기후변화협력사업을 주요 의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20조4966억 원의 녹색산업 수주·수출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임 차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녹색산업 22조 원 수주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민관 원팀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4-02-26 12:14:13]
이전글 제주에 유네스코 후원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
다음글 석면함유 조경석 판매업체 10개소 확인..판매금지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