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8:3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코로나19 중단 중국 산둥성 간 녹색산업 협력 재가동
 
  환경부
 내년 한-산둥성 간 교류 20주년..1대 1 수출상담·교환 시찰도 재개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중국 산둥성 간의 녹색산업 분야 대면 협력사업을 재개한다. 

 

환경부는 5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환경산업협회 회의실에서 중국 산둥성 생태환경청과 녹색산업 협력 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환경부와 중국의 산둥성은 2005년부터 정부 간 녹색산업 협력 실무위원회 운영하고 기업 간 교환 시찰 및 현장 기술교류수출상담회 등을 개최해 왔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부터 교환 시찰이 중단되고 현장 수출상담회도 온라인으로 열려 실질적인 협력 효과를 끌어내기에 한계가 있었다. 

 

내년은 한-산둥성 간 교류 20주년이 되는 해로 우리나라 녹색산업체가 중국 산둥성에 방문해 현지 발주처 및 관련 기업들과 1대 1로 상담하는 현장 수출상담회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양국의 기업들이 서로의 녹색기술·산업 현장을 탐방할 수 있는 교환 시찰도 재개된다. 우리 기업들이 중국 내 관심 있는 분야의 현장을 방문하고 시장 조사가 가능해진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중국은 환경분야 협력이 중요한 국가다. 중국과 녹색산업 협력이 다시 시작됨에 따라 국내 기업의 본격적인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해 녹색산업 소재·부품·장비의 안정적인 수출 판로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 


[2023-10-06 11:54:09]
이전글 2024~2026년 남방참다랑어 할당량은..부산에서 결정
다음글 기업이 녹색제품 생산하면 국민이 실천..'친환경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