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0일 (화) 6:5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사업장 초미세먼지 햇빛 이용 첨단 측정법으로 감시
 
  이동형 원격광학 측정(SOF)
 태양 광원으로 원거리에서 비산누출 탐지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초미세먼지를 햇빛을 이용해 측정하는 기술이 나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굴뚝뿐만 아니라 생산 공정에서 비산배출되는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을 햇빛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원거리에서 측정하는 태양추적적외선(SOF) 측정법을 최근 확립했다고 7일 밝혔다.

 

비산배출은 굴뚝 같은 정해진 배출구를 통하지 않고 사업장의 저장시설, 밸브 등에서 대기오염물질이 대기로 직접 배출돼 정확한 배출량 산정이 어렵고 오염원을 찾아 배출기준을 적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태양추적적외선 측정법은 태양과 측정 장비 사이에 커다란 가상의 기둥을 만들고 사업장 전체를 마치 높은 성벽처럼 에워싸 비산누출 지점을 찾아내고 배출량을 정량적으로 산출한다. 

 

이 측정법을 적용하면 대기환경측면에서 비산배출 오염물질을 정량적으로 산출해 저감할 수 있고 기업에서는 원료나 제품의 누출을 방지해 생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사업장에 직접 출입하지 않고도 100m 이상의 높은 굴뚝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원격으로 감시할 수 있어 오염물질 배출에 대한 경각심을 일으켜 불법 배출을 예방할 수 있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태양추적적외선 분광기법은 대기오염물질 배출 감시를 위한 목적 이외에도 공정 누출 등을 진단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과학 기술로 기업들과의 상생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2021-04-07 16:27:26]
이전글 최근 3년 대비 초미세먼지 농도 16% 개선..나쁨일수 1..
다음글 적자 운영 수소충전소 12곳 수소연료구입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