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2월28일 (일) 0: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소상공인·중소기업에 한달 용수 사용요금 50~70% 감면
 
  환경부
 전국 131개 지자체 대상 요금감면 추진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해 한 달간 쓴 댐용수와 광역상수도 요금의 감면을 추진한다.

 

우선 한국수자원공사의 댐용수 또는 광역상수도를 공급받는 전국 131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요금감면을 추진한다.

요금감면은 지자체가 먼저 소상공인을 포함한 지역 중소기업에 수도요금을 감면하고 한국수자원공사에 댐·광역 요금감면을 신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요금감면 기간은 지자체가 관할 중소기업 등에 수도요금을 감면해 준 기간 중 1개월분이다. 실질적인 감면금액은 각 지자체의 상수도 감면물량과 연계되며 댐용수와 광역상수도 사용비율을 반영해 사용요금의 50%가 감면될 예정이다.

 

또한 댐용수 또는 광역상수도를 직접 공급하는 중소기업 약 1,100여 곳에도 요금을 감면한다. 감면 대상은 올해 2월 사용량이 1,000톤(㎥) 미만인 중소기업으로 해당 기업은 별도의 신청 없이 사용요금의 70%를 감면받는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해 특별재난지역을 비롯한 전국 74개 지자체와 1,04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57억 원을 감면한 바 있다. 올해는 감면 대상 기업체를 늘리기 위해 지난해 감면 기준이었던 월사용량 500톤 미만을 1,000톤 미만으로 확대했다. 이번 감면을 통해 지방 재정 보조 등 최대 약 95억 원의 재정 보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요금 감면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제적 어려움 극복과 지자체의 재정부담 완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2021-02-23 13:51:06]
이전글 환경위성 발사 1주년..올해 위성·항공·지상 관측 활..
다음글 재활용 어려운 포장재 '분리배출 표시'..내년 출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