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31일 (일) 15:4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살균·소독제 마스크에 뿌려 사용하지 마세요!
 
  환경부
 안전기준 부적합 살균·소독제 6개 제품 행정조치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살균·소독제가 본래 용도와 달리 ‘마스크용 소독제’로 판매되는 사례가 지속되고 있는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환경부는 최근 코로나19로 살균·소독제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안전기준 적합 확인·신고를 이행하지 않았거나 표시기준을 위반한 살균·소독제 6개 제품을 적발해 제조·수입·판매금지, 회수명령 등의 조치를 내렸다.


이 중 ‘세모 은하수 살균제(스프레이형)’, ‘러스케어’, ‘신바람홈케어+플러스천연용액’ 3개 제품은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이하 화학제품안전법)’에 따라 살균제에 해당된다. 이에 반드시 안전기준 적합 확인·신고 이행 후 제조해 판매해야 하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고 불법으로 제조해 유통한 제품이다.


‘에이지 플러스 프리미엄 천연항균소독제’, ‘위디드 순할수’ 2개 제품은 살균제와 탈취제에 모두 해당되나 살균제로만 안전기준 적합 확인·신고를 이행하고 탈취제로는 불법으로 제조해 유통됐다.


나머지 1개 제품인 ‘클링’은 살균제로 안전기준 적합 확인·신고를 이행했으나 ‘화학제품안전법’에서 정하고 있는 신고번호를 제대로 기재하지 않아 표시기준을 위반했다.


아울러 일반생활용품 살균·소독제가 ‘마스크용 소독제’로 판매되는 사례가 지속 확인됨에 따라 제품 판매광고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이 중 ‘위디드 순할수’ 제품이 ‘마스크용 소독제’로 표시 광고해 시중 유통 중인 것으로 확인돼 환경부가 즉시 유통을 차단한 바 있다.


이 제품은 살균·소독제를 마스크에 뿌려 사용할 경우 직접 코로 흡입할 수 있어 위해 우려가 있다. 식품의약안전처도 지난 3월 ‘마스크 사용지침’을 통해 마스크를 알코올로 소독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


환경부는 회수명령이나 판매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아직 회수되지 못한 제품이 시장에서 판매되지 않도록 재유통 여부를 집중적으로 감시할 예정이다.


소비자들이 회수조치 이후 해당 제품을 구입했거나 판매 중인 제품을 발견했을 경우 생활화학제품안전센터(1800-0490) 또는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로 신고하면 된다.
​ 


[2020-05-21 13:23:52]
이전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야생멧돼지 포획틀 설치..
다음글 백령도 '괭이갈매기' 서식지로 서해 전역 폭넓게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