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7일 (화) 3:08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살균·소독제 사용 시 보호장비 착용 후 충분히 환기  [2020-03-26 15:31:18]
 
  환경부
 코로나19 살균·소독제 285종 제품목록 공개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코로나19로 소비자들의 불안한 마음을 이용해 안전성이나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소독제가 판매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환경부는 코로나19 살균·소독제의 허위·과장 광고와 오남용으로 인한 소비자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살균·소독제 285종의 제품목록을 공개했다.


살균·소독제 285종은 환경부의 승인을 받은 전문방역자용 감염병 예방용 소독제 81종과 안전기준 적합확인을 받은 일반소독용, 화장실용, 섬유세탁용 등 자가소독용 살균제 204종으로 구성됐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지난 1월 20일 발표한 자료와 유럽연합(EU) 등의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대해 소독 효과를 보이는 소독성분은 염소 화합물, 알코올, 4급암모늄 화합물, 과산화물, 페놀 화합물 등이다.


이번에 공개된 자가소독용 살균제 204종 중 142종은 차아염소산나트륨, 차아염소산칼슘, 차아염소산 등 염소 화합물을 함유한 제품이다.


이 중 차아염소산나트륨은 가정에서 사용하는 락스, 곰팡이제거제 등에 주로 쓰이는 물질이다. 가정용 락스는 일반적으로 5% 내외의 차아염소산나트륨을 함유하고 있어 빈 생수통(500mL 이상)에 10mL의 원액을 붓고 찬물을 500mL까지 채우고 섞으면 소독효과가 있는 0.1%(1,000ppm) 용액을 만들 수 있다.


다만, 환기가 잘 되는 곳에서 사용 직전에 찬물에 희석해야 한다. 피부, 눈, 호흡기를 보호하기 위한 일회용 장갑, 보건용 마스크(KF94 동급 마스크) 등 보호장비를 갖추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다른 세제와 함께 사용하면 소독 효과가 감소하고 자칫 소독제와 세제 성분끼리 화학반응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자가검사 또는 안전기준 적합확인을 받은 살균제도 사용법을 정확히 지키지 않고 사용했을 경우 인체에 해로울 수 있다. 올바른 소독제의 사용을 위해서는 사용 전 제품에 기재된 사용방법과 주의사항, 응급조치 방법에 대해 충분하게 알아야 한다.


특히 소독제를 분사하는 방법은 흡입할 위험이 있고 소독 범위가 불분명하므로 표면 소독에는 권장하지 않는다. 소독액을 천에 적신 후 표면을 닦아주며 충분한 소독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10분 이상의 접촉시간을 가져야 한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부정확한 정보에 의존하기 보다는 정부가 제공하는 소독안내와 사용가능 제품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며 “특히 어떤 소독제든 사용방법과 주의사항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 


[2020-03-26 15:31:18]
이전글 불필요한 폐기물 수입 금지로 국산 재활용 촉진
다음글 금정산·부산해안 일대 국립공원 타당성조사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