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7일 (수) 1:2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시도가 설치한 대기배출시설 권한 환경부가 직접 관리  [2019-03-15 12:15:17]
 
  환경부
 ‘대기환경보전법’ 하위법령 개정안 입법예고

[시사투데이 김세미 기자] 환경부는 시도에서 설치한 대기배출시설 관리 권한을 환경부 장관이 수행하도록 하는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15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


개정안은 시도가 설치해 운영 중인 대기배출시설 인·허가 및 관리권한이 현행 시도지사에서 환경부 장관으로 변경되는 내용이 포함된다.


환경부 장관 권한으로 변경되는 업무는 시도지사가 설치한 대기배출시설에 대한 인·허가, 지도·점검, 행정처분, 배출부과금 부과·징수업무 등이다.


현재 시도지사가 설치해 운영 중인 대기배출시설은 전국에 183개다. 배출시설별로는 보일러 107개, 폐기물 처리시설 43개, 하수처리시설 7개, 발전시설 6개, 화장시설 6개, 기타 14개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2개, 대전 23개, 부산·대구·인천 각 20개, 울산 10개, 광주 및 세종 각 5개, 충북 등 8개 시도에 28개 시설이 있다.


신건일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은 “그동안 시도에서 설치 운영하는 대기배출시설은 지자체에서 스스로 인·허가를 내주고 지도 점검하는 모순이 있었다”며 “최근 전국에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등 국민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겠다”고 했다. 


[2019-03-15 12:15:17]
이전글 건물 유리창⸱투명 방음벽 충돌로 연간 800만 ..
다음글 전국 도심 430여 지점 운행차 배출가스 집중 단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