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6일 (월) 12:4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산악 고지대 등 국립공원 효과적 관리 '무인기(드론) 순찰대' 운영  [2017-06-16 11:15:37]
 
  환경부
 드론 활용 순찰 전담조직 운영으로 과학적 공원관리

[시사투데이 윤나경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접근이 어려운 산악 고지대나 해양 도서지역 등 국립공원 현장을 효과적이고 과학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국립공원 무인기(드론) 순찰대’를 운영한다.  

 

국립공원 무인기 순찰대는 광범위한 공원에 산재한 샛길과 위험지역, 접근이 어려운 해상·해안 국립공원 도서지역 등에 대한 순찰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하는 시범조직으로 국립공원 특별단속팀과 무인기 운용이 가능한 직원으로 구성했다.   

 

이에 지난 14일 지리산국립공원에서 ‘국립공원 무인기 순찰대’ 발대식을 개최하고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 성삼재, 화엄사 일원에서 무인기를 활용해 순찰과 단속을 실시했다.  

 

공단은 2014년부터 총 45대의 무인기를 도입해 전국 국립공원 사무소, 국립공원연구원 등에서 공원관리에 활용하고 있다. 앞으로 접근이 어려운 해상·해안 국립공원 특정도서 지역의 취사·야영·해양쓰레기 투기 등 환경오염 행위, 멸종위기종 무단채집와 반출행위 감시에 집중 활용할 예정이다.  

 

이진범 국립공원관리공단 환경관리부장은 “국립공원 지역에는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급경사지가 많아 무인기 등 첨단 순찰장비를 통해 과학적인 접근 방식으로 공원 관리에 힘 쓸 것이다”고 했다.

​ 


[2017-06-16 11:15:37]
이전글 세계적으로 희귀한 문경 돌리네 습지 ‘습지보호지역..
다음글 김천 출현 반달가슴곰 '지리산 반달가슴곰' 판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