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22일 (금) 3:32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교육
 
ㆍ교원의 공익적 성격의 교육 유튜브 활동 장려…복무지침 마련  [2019-07-10 13:36:09]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광고수익 발생 최소요건 도달 시 겸직허가 받아야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교원의 유튜브 활동 증가에 따라 복무지침이 마련된다.


교육부 전수조사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유튜브 활동 교원은 934명이다. 그동안 교원 유튜브 활동 증가에도 불구하고 관련 지침이 미비해 광고수익 취득, 겸직 기준 등에 대한 논란이 있어 왔다.

 

이에 교육부는 교육 관련 유튜브 활동은 장려하면서도 부적절한 사례를 방지하고자 유튜브 활동 복무지침을 마련해 시·도교육청에 안내했다.


우선 자기주도적 학습 지원, 학생교육 활동 사례 공유 등 공익적 성격의 교육 관련 유튜브 활동은 장려할 방침이다.


또한 근무시간 외 취미, 여가, 자기계발 등 사생활 영역의 유튜브 활동은 원칙적으로 규제 대상이 아님을 확실히 했다. 다만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는 유튜브 특성을 고려해 직무 내외를 불문하고 교원으로서 품위를 손상시키는 행위는 금지된다.


아울러 광고수익 발생 최소요건에 도달하면 겸직허가를 받아야 한다. 겸직 허가권자는 유튜브 활동의 목적과 내용 등을 구체적으로 심사해 허가기준에 부합하고 본연의 직무수행에 지장이 없는 경우 겸직을 허가할 수 있다.


구글이 현재 광고 계약 파트너로 인정하는 최소 요건으로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00명 이상, 연간 영상 총 재생시간 4천시간 이상이다.


교원 유튜브 활동 복무지침은 국공립 교원 뿐만 아니라 사립교원, 계약제 교원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제도가 안정적으로 현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계도기간을 올해 8월 말까지 운영할 예정이고 올해 하반기 실태조사를 추가 실시할 계획이다.


김성근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앞으로도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유튜브 우수 사례를 발굴해 확산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 


[2019-07-10 13:36:09]
이전글 2020학년도 수능 11월 14일 시행…성적통지표 12월 4..
다음글 교사가 행복하고 학생이 즐거운 체육수업 만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