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3일 (월) 9:26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교육
 
ㆍ2021학년도 수능부터 시험과목 ‘통합사회·통합과학’ 신설  [2017-08-10 14:29:02]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 발표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2020년 말 응시하게 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통합사회·통합과학'이 신설되고 탐구영역 선택과목이 최대 2과목에서 1과목으로 축소된다.  

 

교육부는 이와 같은 내용의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10일 발표했다. 

 

개편 방향을 보면, 우선 시험과목으로 ‘통합사회·통합과학’이 신설된다. 모든 학생이 인문사회와 과학기술 분야의 기초 소양을 함양할 수 있도록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을 신설한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취지를 반영한 것. 대신 사회탐구/과학탐구와 같은 선택과목은 기존 최대 2개 과목 선택에서 1개 과목 선택으로 줄일 계획이다. 학생들은 현재와 동일하게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선택 1과목(사회탐구/과학탐구/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최대 7과목까지 수능 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 

 

세부 과목별로는 한국사는 현행 수능과 마찬가지로 응시 필수과목으로 미응시 할 경우 성적표가 제공되지 않는다. 수학 영역은 현재와 같이 ‘가형/나형’으로 분리 출제해 소질, 적성, 희망 진학계열 등을 고려해 학생이 선택 응시할 수 있도록 했다.  

 

과학탐구 영역에서는 물리Ⅱ, 화학Ⅱ, 생물Ⅱ, 지구과학Ⅱ와 같은 과학Ⅱ 과목은 수능 출제 범위에서 제외된다. 과학Ⅱ는 학생의 진로를 위해 교과 융합, 심화 수업 등을 하도록 설계된 진로선택과목으로 분류돼 있다. 

 

직업탐구 영역은 일반고와 특성화고 간 교육과정 차이를 고려해 유지하되 기존 10과목에서 1과목으로 통합 출제하기로 했다. 그동안 특성화고를 졸업한 학생의 진학률이 2015년 1만3,100명, 2016년 7,512명, 올해 6,273명으로 감소하면서 매년 직업탐구 영역 응시규모가 줄어들고 있다.  

 

그러나 일반고와 특성화고 간 교육과정 차이를 고려해 직업탐구 영역은 유지할 계획이다. 대신 출제과목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를 반영해 2015 개정 교육과정에 신설된 ‘성공적인 직업생활’ 1과목으로 통합 출제하기로 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세계화·다문화 시대에 제2외국어 교육의 필요성을 고려해 유지하되 절대평가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는 그동안 제2외국어 학습을 충분히 하지 않은 학생들이 상대평가에서 높은 상대등급을 받기 위해 아랍어 등으로 몰리는 왜곡된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것. 

 

절대평가 과목도 확대된다. 교육부는 학생 간 무한 경쟁과 과도한 시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2017학년도 수능부터 한국사에, 2018학년도 수능부터 영어에 절대평가 체제를 적용해 왔다. 2021학년도 수능부터는 절대평가 적용 과목을 일부 과목 또는 전 과목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1안은 통합사회·통합과학과 제2외국어/한문 과목까지 4개 과목을 절대평가 하는 방안이며 2안은 7개 과목 모두를 절대평가 하는 방안이다. 

 

아울러 그동안 사교육비 경감을 위해 수능-EBS 70% 연계를 추진해 왔으나 교과서 대신 EBS 교재 문제풀이 수업, 영어지문 해석본 암기 등 학교 현장의 교육이 왜곡되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수능-EBS 연계 개선방향에 대해 수능 EBS 연계율을 단계적으로 축소·폐지하거나 연계율은 유지하되 연계방식을 개선할 계획이다. 

 

교육부 측은 ”이번 수능시험 개편은 문·이과 구분 없이 인문사회·과학기술 기초 소양을 지닌 융·복합 인재를 길러내고자 2015년 9월 확정 고시된 2015 개정 교육과정을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은 오는 31일 최종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고 했다.​ 


[2017-08-10 14:29:02]
이전글 미국 애틀랜타 한국교육원 개원..미주 지역 29년 만에..
다음글 학교환경위생정화위원회 관광호텔 심의규정 훈령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