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01일 (목) 3:0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권익위, '유령 직원' 등록해 2억원 챙긴 행정실장·교장 입건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경기도 ○○고교 관련자 2명 검찰에 넘겨

[시사투데이 박지영 기자] 경기도 소재 ○○사립 고등학교 행정실장과 교장이 실제 근무하지 않은 직원을 근무한 것처럼 속여 교육청으로부터 급여지원금을 편취해 검찰에 넘겨졌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해 8월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에 접수된 사립학교 교비 회계부정 의혹 관련 부패신고를 경찰청과 경기도교육청에 이첩해 부당이득 2억여 원을 적발하고 환수했다고 밝혔다. 

 

권익위에 따르면, 해당 학교 행정실장은 A씨가 학교 행정실에 근무하지 않는데도 2015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A씨의 급여를 학교 교비에서 지급했다. 이 가운데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는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인건비 지원금으로 급여를 지급했다. 

 

이에 경찰은 A씨의 급여 지급과 근무처 결정에 관여한 행정실장을 입건했다. 이어 A씨가 행정실에서 근무하지 않은 사실을 알면서도 교비로 급여를 지급한 교장을 추가로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와 함께 ○○고교는 A씨에게 부당하게 지급한 급여 2억1천여만 원을 환수했고 경기도교육청은 인건비 지원금 2,600여만 원을 환수할 예정이다.

 

한편, 권익위는 지난해 6월10일부터 올해 6월까지 관계기관 합동으로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운영해 총 296건의 신고사건을 접수 처리했다.  

 

권익위 한삼석 심사보호국장은 “권익위는 횡령·회계부정, 교직원 특혜채용, 보조금·국가장학금 부정수급 사학비리·부패행위를 접수받아 처리하고 있다”며 “사학에서 발생하는 회계부정 행위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를 통해 예산낭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고 했다. 

 


[2020-09-16 11:05:44]
이전글 추석 명절 앞두고 굴비‧새우 등 수산물 원산지..
다음글 산지 규제 강화 후 태양광시설로 인한 산림훼손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