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 (토) 9:2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권익위 권고 5건 이상 불수용 기관 ‘내부규정’ 이유 가장 많아  [2019-02-11 10:38:34]
 
  권고 불수용 사유 현황
  9개 기관 불수용 비율 전체 불수용의 54.6% 달해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국민의 고충민원을 접수 받아 해당 기관에 시정권고, 의견표명 한 사항에 대해 국세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가장 많이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익위는 최근 5년간 해결한 고충민원 중 행정기관에 시정을 권고하거나 의견표명 한 민원현황을 분석했다. 그 결과 국세청, LH, 고용노동부 등 9개 행정기관이 권익위의 권고를 수용하지 않은 건수가 전체 불수용 건수의 54.6% 달했다.


권익위는 행정기관의 처분에 대한 국민의 고충민원을 접수받아 해당 처분이 위법 또는 부당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시정을 권고하고 민원인의 주장이 상당한 이유가 있는 경우 의견표명을 하고 있다. 의견표명을 포함한 권고를 받은 기관이 이를 수용해야 민원이 해결된다.


권익위는 최근 2013년부터 2018년 9월까지 총 3,029건을 행정기관 등에 권고했고 이중 90.2%인 2,732건이 수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기관이 받아들이지 않은 권고는 8.6%인 260건이었다.


권익위 권고를 5건 이상 불수용한 기관은 국세청을 포함해 9개 기관으로 국세청이 60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LH 29건, 고용노동부와 국토교통부는 각각 13건, 근로복지공단 7건 등이었다. 불수용 건수 상위 9개 기관에 대한 권고 건수도 높아 전체 345개 기관 3,029건의 권고 중 42.7%인 1,292건을 차지했다.


불수용 상위 9개 기관이 불수용의 이유로 가장 많이 내세운 것은 ‘내부규정’으로 74건이었다. 이어 ‘타위원회 등 심의결과와 다르다’는 이유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사례가 32건으로 많았다.


권익위 권고 불수용 건수가 가장 많은 국세청은 “고충민원 수용 여부를 납세자보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하고 있다. 지난해 4월 권익위와 공동으로 ‘권고 수용률 저조 원인 분석과 수용률 제고’를 위한 고충민원 전략회의를 개최한 이후부터는 권고 수용률이 88%에 달하는 등 국민의 고충민원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권익위 권근상 고충처리국장은 “불수용 상위 9개 기관은 물론 권고를 받은 모든 행정기관도 내부규정을 이유로 불수용하는 사례가 가장 많았다”며 “권익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권고단계에서부터 합리적 제도개선 방안을 검토해 권고와 병행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19-02-11 10:38:34]
이전글 지역아동센터 역할과 발전 모색.. '협의체' 구성
다음글 아르바이트 청소년 근로권익 보호 의식 확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