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16일 (수) 23:0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취약계층 무릎관절증 수술비 지원 60세 이상 확대  [2019-01-11 14:44:14]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한쪽 무릎당 무릎관절증 수술비 지원 최대 120만원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취약계층 노인 무릎관절증 수술비 지원대상이 65세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된다. 한쪽 무릎당 무릎관절증 수술비 지원도 최대 120만원으로 늘어난다.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내용의 ‘노인성 질환 의료지원 기준 등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1월 말까지 행정예고 한다.


그동안 정부는 취약계층 노인의 안질환과 무릎관절증 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안질환에 비해 무릎관절증 지원 범위가 협소해 의료비 지원대상 질환 간 형평성 문제가 제기돼 왔다.


특히 무릎관절증 의료비 부담 중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비급여는 취약계층 노인이 몸이 불편해도 수술을 꺼리는 요인이었다. 무릎관절증 의료비는 양쪽 무릎을 기준으로 식대, 마취료 등 급여 항목 본인부담금 19만 원과 자기공명영상(MRI), 초음파 등 비급여 항목 부담금이 340만9000원이다.


개정안을 통해 건강보험 급여항목 중 본인부담금만 지원하던 것을 상급병실료 등 일부를 제외한 비급여 항목으로 확대된다. 이에 지난해 한쪽 무릎 당 평균 47만9000원이던 지원금액은 최대 120만 원까지 늘어나 무릎관절증 수술로 인한 비용부담이 대폭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원대상 연령도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낮춰 무릎관절증 수술이 필요하나 나이로 인해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던 많은 노인이 수술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2017년 ‘건강보험 주요통계’ 및 ‘진료비 통계지표’에 따르면 무릎관절증 전체 입원환자 11만 6813명 중 65세 미만은 4만9563명(42.4%), 65세 이상은 6만7250명(57.6%)이다.

 

복지부 양성일 인구정책실장은 “이번 고시개정을 통해 무릎관절증으로 고생하시는 취약계층 어르신들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 


[2019-01-11 14:44:14]
이전글 산림청, 훼손된 산줄기 복원 법적 근거 마련
다음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때 등록증 발급도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