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9일 (금) 20:02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자전거 안전 민원 70% 이상 ‘자전거 도로 정비’ 요구 많아  [2018-05-16 11:18:07]
 
  자전거 도로 이용자 안전의식 관련
 최근 2년간 ‘자전거 안전’ 관련 민원 분석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자전거 안전 관련 민원의 71.1%는 기존에 설치된 자전거 도로 정비와 주변 안전시설 설치 및 개선 요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16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민원정보분석시스템에 수집된 자전거 안전 관련 민원 6,426건을 분석해 발표했다.


민원분석 결과, 자전거 도로 신규 설치 요구(8.7%)보다 기존 설치된 자전거 도로 정비(44.7%)와 안전시설 설치 및 개선(26.4%)을 요구하는 민원이 8배 이상 많았다.


실제로 2016년 말 기준 우리나라 자전거 도로 길이는 21,179km로 2009년 대비 약 85%가 증가했다. 이에 따라 자전거 도로 설치 요구보다는 기존에 설치된 도로와 시설물의 정비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자전거 도로의 정비’와 민원은 도로 함몰, 침하, 균열, 맨홀 파손 등에 대한 요구가 72%로 가장 많았다. ‘설치 및 개선이 필요한 안전시설’에는 표지판에 대한 요구사항이 27%로 가장 많았다. 이는 우리나라 자전거 도로의 87.3%가 자전거 전용도로가 아닌 기존 인도나 차도에서 분리한 형태라는 점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그 밖에 난폭운전을 하는 자동차 운전자, 안전모를 미착용하거나 역주행을 하는 자전거 운전자, 자전거 도로 내 불법주정차, 불법적치 등 ‘안전의식 문제’를 제기하는 민원도 19.1%를 차지했다. 


특히 다른 목적으로 자전거 도로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문제가 50.7%에 이르러 일반국민의 인식 변화가 중요한 것으로 보인다. 자전거 사고 중 84.9%가 자전거 대 자동차 사고인 점을 고려할 때 자동차 운전자에 대한 안전교육도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자전거 안전 관련 민원은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 자전거 주행 특성상 봄·가을 민원 발생이 높고 겨울에 감소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민원 신청지역은 경기 29.7%(1,906건), 서울이 16.8%(1,078건)로 많고 세종이 0.6%(39건)로 가장 낮았다. 그러나 인구 대비 민원비율은 울산(43%), 대전(50), 경기(37%), 세종(45%) 순으로 시도별 자전거 이용률과 유사했다.


권익위 측은 “이번 분석결과를 자전거 도로, 안전시설 등을 관리하는 행정기관에 통보해 자전거 도로 등에 대한 점검과 적극적 조치를 요청할 예정이다”고 했다.

​ 


[2018-05-16 11:18:07]
이전글 공시지가 결정 위한 표준지 조사 때 공동소유자 의견 ..
다음글 지방공무원 9급 공채시험 평균 경쟁률 14.2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