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3일 (월) 6:1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소비자 보호 위해 ‘배달앱’ 사업자 책임 강화  [2017-10-13 11:21:09]
 
  배달앱 서비스 흐름도
 권익위, 공정위에 ‘모바일 배달앱 이용 소비자 보호 강화’ 방안 권고

[시사투데이 노승희 기자] #배달앱(App)으로 치킨을 주문한 후 음식이 부실해 사진과 함께 부정적 리뷰를 남겼더니 욕설과 협박 문자에 시달렸고 전화도 계속 와서 불안을 느껴 경찰에 신고했다. 강력한 시정조치와 처벌이 필요 (2017.1.8. 국민신문고) 

 

배달앱 가맹점주가 소비자의 정보를 함부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배달앱 사업자의 책임과 의무를 강화하는 제도개선 방안이 추진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모바일 배달앱 소비자 보호 강화’ 방안을 마련해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에 권고했다. 

 

배달앱은 모바일 음식배달 전문 애플리케이션(앱, App)으로 소비자가 음식주문과 대금결제까지 할 수 있는 대표적인 서비스. 

 

배달앱 서비스 시장은 2010년 ‘배달통’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규모가 커져 2015년 기준 이용자수가 1천만여명, 거래금액이 1조 5천여억원이 넘을 정도로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배달의민족’, ‘배달통’, ‘요기요’ 배달앱 3개가 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러한 성장세에 반해 배달앱 사업자는 법률상 소비자와 배달음식업체를 단순히 중개하는 ‘통신판매중개업자’에 불과해 배달앱을 이용하는 소비자 보호에 사각지대가 발생할 여지가 있다. 실제 배달앱에 가입한 음식점 가맹점주가 앱에 노출된 소비자 정보를 이용해 홍보에 활용하거나 부정적 후기를 남긴 소비자를 협박하는 등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그러나 배달앱 사업자의 제도적 책임과 의무가 미비해 소비자 보호 조치를 사업자의 자율적 대응에 맡길 수밖에 없었다. 

 

권익위는 배달앱 사업자가 가맹점주의 소비자 정보 남용에 대한 예방적 조치를 의무화하고 소비자 피해 발생에 따른 배달앱 사업자의 배상책임을 신설하도록 전자상거래법을 개정할 것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권고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용 편의성으로 배달앱 시장이 급속히 성장하고 있고 이에 따라 소비자 보호 문제도 지속적으로 발생될 가능성이 크다”며 “지금부터라도 배달앱 사업자의 의무와 책임을 제도화해 소비자의 불안을 해소하고 건전한 배달앱 시장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2017-10-13 11:21:09]
이전글 가을 지역축제 인명사고 없도록 안전수칙 꼭 지키세..
다음글 산림복지소외자 위해 국립자연휴양림 산림복지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