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8일 (토) 13: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2027년까지 원전 독자수출 중소·중견기업 100개사 육성
 
  연도별 수출계약액 추이
 '원전 중소·중견기업 수출 첫걸음 프로그램' 공고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정부가 공기업 수주에 의존하지 않는 원전설비 수출기업 100개사를 육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원전 중소·중견기업 수출 첫걸음 프로그램'을 공고했다. 

 

최근 신규원전 건설과 계속운전 확대로 전 세계적인 원전설비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주요국들은 과거 원전건설 중단 영향으로 설비제조 능력이 약화돼 우리기업의 글로벌 공급망 진입기회가 열리고 있다. 

 

그러나 지난 5년(2017~2021)간 원전수출 계약은 143건, 5억3천만 달러 수준이고 수출방식은 공기업이 수주한 프로젝트의 하도급 계약이 대부분이다. 중소기업 단독 수출은 전체의 9%(건수 기준)에 불과하다. 

 

이에 산업부는 수출경험은 없으나 수출 잠재력을 갖춘 유망기업을 선정해 수출 전 단계를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기술력, 수출 준비도, 추진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올해 10개사를 지원대상으로 선정하고 2027년 60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수출기업 100개사에는 지난해 기준 독자수출 경험을 보유한 40개사와 2027년까지 신규 육성하는 60개사가 포함돼 된다.​

 

동 프로그램은 여러 기관들이 각자 운영해온 30개 수출지원 사업을 종합 패키지로 제공한다는 점에서 기존사업과 차별화는 물론 지원효과도 클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했다. 

 

원전수출산업협회, 한국수력원자력, 코트라(KOTRA), 원자력협력재단, 무역보험공사 5개 기관이 시장조사, 수출전략 수립, 품질인증 획득, 마케팅, 계약체결·납품까지 밀착 지원한다. 

 

산업부는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기업별 여건을 감안해 30개 사업 중 최적 지원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계획이다. 기업당 최대 지원규모는 금융지원을 제외한 연간 4억 원, 5년간 20억 원이다.

 

이승렬 원전산업정책국장은 "그간 여러 기관들이 다양한 지원제도를 개별적으로 운영해 원전설비 수출성과로 이어지는데 다소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지원 프로그램 신설을 계기로 정부와 유관기관들이 힘을 모아 2027년 원전설비 수출기업 100개사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2023-09-12 10:17:52]
이전글 산업부, 국가핵심기술 보유 약 30% 중견기업..현장 맞..
다음글 금융위, 불났던 아파트도 '화재보험' 가입 가능..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