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1일 (금) 22:33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지자체, 지방투자 3천5백억원 지방투자 지원  [2018-04-16 19:25:51]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31개 지방투자기업 보조금 458억원 지원

[시사투데이 방진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11개 지자체와 협력해 31개 기업을 대상으로 약 3,500억원 규모의 지방투자를 지원한다.


산업부는 12, 13일 양일간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이들 기업에 국비 318억원을 포함한 총 458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보조금을 신청한 기업은 전년 동기에 비해 크게 늘었다. 특히 개성공단 피해기업의 대체투자가 11건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11월 정부가 개성공단 피해기업에 660억원의 추가피해 지원결정으로 기업들의 투자여력이 확보됐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나주혁신산단에 전기장비제조업체 3곳도 동반투자를 시작한다. 이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한전)이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물품구매지원제도를 활용해 지방투자를 견인한 효과로 분석된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수도권기업의 지방이전, 지방신증설, 국내 복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백업라인 구축, 조선기자재업체 업종전환을 위해 투자할 경우 설비는 최대 24%, 입지는 최대 40%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해 총 93개 기업에 1,400여억 원의 교부결정을 했고 개별기업들의 투자기간 3년 이내 동안 3조 2천억 원의 지방투자와 4,200여명의 신규일자리 창출을 유도했다.


산업부 안성일 지역경제정책관은 “이번 지방투자로 인해 6백명이 넘는 신규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했다.​ 


[2018-04-16 19:25:51]
이전글 국토부, 서울~춘천와 수원~광명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
다음글 산업부, 대규모점포관리자 뽑을 때 입점상인 동의 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