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7일 (일) 11:4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정세균 국무총리, "설 민생안정대책 충실하게 만들어 달라···다음달 시작될 백신접종 관건은 속도···이번 설 민생안정대책 더 특별해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
 "위기 속에서 더 기민하게 움직이는 유능한 정부가 되어 달라 당부"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설 연휴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고 작년 추석에는 국민 여러분께서 그리운 고향 방문까지 접어둔 채 방역에 동참해 주셨다. 이번 설에도 또 그렇게 되는 건 아닌지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면서 "하루라도 빨리 평범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코로나19의 기세를 꺾는데 정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줄어든 분께는 설 명절이 반갑지 않을 것이다. 홀몸 어르신, 노숙인 등 생활이 힘겨운 분은 이번 명절에 더 소외감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가 해마다 설 민생대책을 마련해 왔지만 올해는 좀 더 특별해야 할 것"이라며 "각 부처는 움츠러든 국민의 삶에 조금이나마 온기를 전할 수 있도록, 이번 설 민생안정대책을 충실하게 만들어 달라"고 주문한 뒤 "농축수산물 선물기준 같이 국민들께 미리 안내해 드려야 할 사안은 조속히 확정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지급이 월요일부터 시작됐으며, 이틀간 지원을 신청한 209만명에게 3조원 가까운 자금을 곧바로 지급해 드렸다"며 "신청 당일이나 다음날 새벽에 바로 입금된 지원금을 확인하고 놀랐다는 분들도 계시다"고 했다.

 

특히 "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일선 지자체의 철저한 사전준비와 협업 덕분에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했다"며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또 "다음 달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도 정부가 감당해야 할 중요한 현안과제"라면서 "재난지원금도, 백신도, 관건은 결국 속도다. 각 부처는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빛을 발한 협업의 성과를 백신 접종에서도 계속 이어가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신속한 접종을 하고 또 그것이 물 흐르듯 이어지도록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서 치밀하게 준비해 달라"며 "위기 속에서 더 기민하게 움직이는 유능한 정부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연초부터 맹위를 떨치던 한파가 다행히 누그러지기 시작했다. 추위 속에서 함께 얼어붙었던 국민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소식들이 있었다"며 "야외 선별진료소에 핫팩을 전달해주신 시민들이 계셨고, 폭설에도 배달을 멈출 수 없는 택배 노동자의 안전을 우려해 새벽배송 주문을 취소한 분들도 계셨다.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지쳐있지만, 서로를 격려하는 국민들의 '연대와 배려' 정신이 살아있는 한, 지금의 어려움 또한 넉넉히 이겨내리라 믿는다"고 했다.

 

                                                                                                     ​ 


[2021-01-13 17:08:52]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민생경제 핵심은 일자리···국민..
다음글 다음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