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4일 (토) 20:1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행안부, 위변조 방지 기능 강화한 주민등록증 내년부터 도입  [2019-12-03 10:28:19]
 
  주민등록증 변경사항
  특별한 도구 없이 위변조 확인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내년부터 위조나 변조 방지기능이 강화된 주민등록증이 도입된다.


행정안전부는 내구성과 보안요소를 대폭 강화한 주민등록증을 내년 1월부터 도입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주민등록증은 내구성이 좋고 훼손에 강한 PC재질(Poly Carbonate)로 변경된다. 레이저로 인쇄해 글자들이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특히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양각으로 볼록하게 새긴 돋음문자로 위변조 방지기능을 강화했다.


주민등록증 왼쪽 상단에는 빛의 방향에 따라 색상이 변하는 태극문양을 추가했고 왼쪽 하단에는 보는 각도에 따라 흑백사진과 생년월일이 나타나는 다중레이저 이미지가 적용됐다. 뒷면 지문에도 실리콘 등으로 복제해 부정하게 사용할 수 없도록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보안기술을 적용했다.

 

이번에 바뀌는 주민등록증은 내년부터 신규로 발급받거나 재발급하는 경우에 적용된다.


행안부 측은 "새로운 주민등록증은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특별한 도구 없이 위변조를 확인할 수 있도록 가시적인 보안요소를 강화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기존의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새롭게 보안요소를 추가했기 때문에 현재 주민등록증은 계속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


​ 


[2019-12-03 10:28:19]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신임 EU집행위원장과 통화…"한반도..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국무총리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