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2일 (목) 0:5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청와대 "2018 평양 남북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 통해 평양 방문"  [2018-09-14 19:04:1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사진=뉴시스)
 
  권혁기 춘추관장이 14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남북 고위급실무회담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상회담 주요일정 생중계···평양정상회담 준비위한 남측선발대 16일에 파견하며 육로 이용"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청와대는 14일 "오는 18~20일 열리는 2018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문한다"고 밝혔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남북 고위급실무회담 결과'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에 따라 평양에서 진행되는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고위급 실무회담을 진행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언급했다.

 

권 관장은 "평양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측선발대는 16일에 파견하며 육로를 이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평양 방문 일정 중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 주요일정은 생중계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합의서에는 남측 대표단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 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고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전했다.
​ 


[2018-09-14 19:04:10]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도산 안창호함 진수, 책임국방 의지..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국민들께, 내일 저는 평양에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