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7일 (일) 16:3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개헌,1년 넘도록 개헌 논의할 수 있는 시간 충분히 주어졌는데 아무런 진척없어…개헌안 조기 확정해 국회 발의 촉구"  [2018-03-13 16:36:28]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국민헌법자문특위 초청 오찬서 인사말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 초청 오찬에서 정해구 위원장으로부터 국민헌법자문특위 자문안을 전달받고 기념 포토타임(사진=청와대)
 "합의할 수 있는 것만이라도 헌법을 개정해 정치권 국민께 약속 지키는 모습 보여야…정치권 대승적 결단 촉구"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 위원님들 반갑다. 그리고 정말 고맙다. 개헌 자문안이 완성이 되어서 기쁘다"면서 "짧은 기간 안에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자문안을 마련해 주신 국민헌법자문특위 정해구 위원장님을 비롯해 33분 위원님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 초청 오찬 자리에서 "개헌 자문안을 잘 숙고해서 늦지 않게 대통령 개헌안을 확정하고 국민들께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개헌은 헌법 파괴와 국정농단에 맞서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외쳤던 촛불광장의 민심을 헌법적으로 구현하는 일"이라면서 "그러한 까닭에 이번 지방선거 때 동시투표로 개헌을 하자는 것이 지난 대선 때 모든 정당, 모든 후보들이 함께했던 대국민 약속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그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어서 매우 안타깝다"며 "1년이 넘도록 개헌을 논의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히 주어졌는데도 아무런 진척이 없다. 더 나아가 국민과 약속을 지키기 위한 대통령의 개헌 준비마저도 비난하고 있다"며 "이것은 책임 있는 정치적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국회를 향해서는 "6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는 대통령 약속이자 다시 찾아오기 힘든 기회이며 국민 세금을 아끼는 길이기도 하다"고 역설하며 "이번 기회를 놓치면 20대 국회에서 개헌의 기회와 동력을 다시 마련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민생과 외교·안보 등 풀어나가야 할 국정 현안이 산적해 있는데 언제까지나 개헌이 국정의 블랙홀이 되게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모든 것을 합의할 수 없다면 합의할 수 있는 것만이라도 헌법을 개정하여 정치권이 국민에게 약속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개헌을 국회가 주도하고 싶다면 말로만 얘기할 게 아니라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약속을 실천해 나가겠다. 대통령의 개헌안을 조기에 확정해 국회와 협의하고 국회의 개헌 발의를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더 나아가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봅니다. (국회가) 하겠다는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공통분모를 찾아낼 수 있다고 본다. 어느 누구도 국민주권을 신장하고, 기본권을 확대하며 지방분권을 강화하는 것에 대해서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마지막 계기마저 놓친다면 대통령은 불가피하게 헌법이 부여한 개헌발의권을 행사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의 삶을 담는 그릇인 헌법이 국민의 뜻에 맞게 하루빨리 개정이 되어서 국민의 품에 안길 수 있도록 정치권의 대승적 결단을 다시 한 번 촉구드린다"고 당부했다.

 


[2018-03-13 16:36:28]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실물경제 회복 흐름 보이고 있으나 ..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채용비리 드러났는데 가담자나 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