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5일 (토) 14:48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리커창 中총리와 회담…"양국 관계 발전 중요성 공감…경제 문화 관광 교류 활성화 협조 당부"  [2017-11-14 01:10:41]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에 앞서 악수(사진=뉴시스)
 "우리 기업이 생산한 배터리 보조금 제외 철회·한국산 제품 반덤핑 수입규제 철회 요청…한반도 비핵화 및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에 대한 원칙 재확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리커창 중국총리와 50분간 회담을 갖고 실질적 협력방안과 한반도 정세 관심사를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10.31 한-중 관계 개선 발표와 베트남에서의 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 정상회담을 바탕으로 양국 관계 발전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양국 간 각종 교류 협력이 조속히 정상궤도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현지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리커창 총리에게 "사드 문제로 침체됐던 한-중 관계로 인해 한국의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어왔다"고 환기한 뒤 "우리 기업들의 애로가 해소되고 양국 간 경제, 문화, 관광 교류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양국 기업들의 애로 해소와 투자 활성화를 위한 양국 간 경제 분야 고위급 협의체 신속 재개, 중국 내 우리 기업이 생산한 배터리 보조금 제외 철회,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수입규제 철회 등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울러 양국에 개설된 원·위안화 직거래시장 발전과 양국 금융협력 분야의 속도감 있는 추진, 미세먼지에 대한 양국 공동대응 등도 제의했다.

 

리커창 총리는 "중·한 관계의 발전에 따라 일부 구체적이고 예민한 문제들을 피하긴 어렵지만, 중·한 간의 실질협력 전망은 아주 밝다"며 "중·한 양국은 상호보완성이 강해 중·한 관계의 미래는 자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리 총리는 또 "중·한 관계는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추운 겨울이 지나고 훨씬 따뜻한 봄을 맞을 수 있게 됐다"며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는 북핵문제와 관련해 한·중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에 대한 원칙을 재확인했다.

 

한·중 양국은 무엇보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의지를 보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대화 재개 여건을 조성하는 등 국면 전환을 위한 창의적 해법을 마련코자 노력하기로 했다.
 


[2017-11-14 01:10:41]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교통·에너지·수자원 관리·스마트 ..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포항지진 관련 대국민 메시지 "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