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3일 (수) 20:2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힌츠페터 부인·장훈 감독·송강호·유해진 등 시민들과 영화 '택시운전사' 관람  [2017-08-13 17:39:50]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문재인 대통령과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인 브람슈테트 여사(문 대통령 오른쪽), 배우 송강호·유해진씨(사진=청와대)
 "광주민주화운동 늘 광주에 갇혀있다는 생각 들었는데 이제는 국민 속으로 확산"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 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장훈 감독,청와대 비서실장과 소통수석, 부대변인,배우 송강호, 유해진 등 시민들과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지난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문 대통령은 "아직까지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특히 "이 영화가 그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 같다. 또한 광주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제는 국민 속으로 확산되는 것 같다. 이런 것이 영화의 큰 힘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영화 관람 전후 영화를 연출한 장훈 감독과 배우 송강호, 유해진, 제작사 더램프의 박은경 대표와 만나 환담을 나눴다. 개봉을 맞아 내한한 故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드 여사와 그의 동생도 문 대통령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힌츠페터 기자가 촬영한 1980년 광주의 모습은 언론 통제 아래 비밀리에 공유됐지만,문재인 대통령은 부산 가톨릭센터에서 이를 처음 공개적으로 시민들과 공유해 당시의 참상을 알렸다.

 

 


[2017-08-13 17:39:50]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환골탈태 수준 국방개혁 필요…군 대..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