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8:3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대중교통비 20~53%까지 환급..5월 '케이-패스' 도입
 
  대중교통비 환급 지원 사업(가칭 K-패스)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국토교통부는 대중교통비의 20~53%를 절감할 수 있는 '케이(K)-패스 사업'을 5월부터 시행한다. 

 

K-패스는 ​현재 시행 중인 알뜰교통카드의 이용 불편은 개선하고 혜택은 확대한 사업이다. ​월 15회 이상 정기적으로 시내버스와 지하철과 같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지출금액의 일정비율을 다음 달에 돌려받을 수 있는 교통카드로 일반인 20%, 청년층 30%, 저소득층 53%로 환급될 예정이다. 

 

기존 알뜰교통카드가 도보·자전거 등 이동거리에 비례해 마일리지를 환급했다면 K-패스는 이동거리 관계없이 최대 60회까지 지출금액의 일정 비율을 적립 또는 환급받는다. 예를 들어 매월 대중교통비로 평균 7만원을 지출한 경우 일반 1만4천원, 청년 2만1천원, 저소득층은 3만7천원을 절감해 연간 17~44만원까지 아낄 수 있다. 카드사의 최대 10%의 추가 할인혜택까지 고려하면 교통비 절감 효과는 더 높아진다.

 

K-패스는 일반 시내버스나 지하철 외에도 GTX-A, 광역버스 등 고비용 수단을 이용하는 경우에도 할인이 적용된다. ​

 

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하고 있는 이용자는 K-패스로의 회원 전환 절차를 거치면 별도의 카드 재발급 없이 기존에 발급받은 교통카드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신규 이용자는 5월부터 K-패스 공식 누리집이나 모바일 앱 또는 11개 카드사 누리집을 통해 원하는 교통카드 상품을 골라 K-패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K-패스에 참여하는 지역도 현재 서울, 인천, 경기, 대전 등 176개 지자체에서 강원 동해·삼척·태백, 충북 음성·증평 등 189개 지자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국토부 측은 "인구수가 10만명 이하인 일부 지자체를 제외한다면 사실상 전국 모든 지자체가 사업에 참여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중교통비 지원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4-01-17 13:23:41]
이전글 대형 화물차 불법 주정차 해소..대전에 '화물차휴게..
다음글 해역에 고정밀 해양 위치정보 제공..'민관 협의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