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4일 (수) 0:3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 ‘가슴이 뛴다’ 윤소희, 작품을 선택한 이유!
 
  사진 제공 위매드, 몬스터유니온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오는 26일(월)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가슴이 뛴다’ 윤소희가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가슴이 뛴다’(연출 이현석, 이민수 / 극본 김하나, 정승주 / 제작 위매드, 몬스터유니온)는 100년 중 하루 차이로 인간이 되지 못한 반인뱀파이어 선우혈과 인간미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여자 주인해가 어쩌다 동거를 시작, 진정한 온기를 찾아가는 아찔한 목숨 담보 공생 로맨스다.

 

15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화사한 외모를 지닌 윤소희의 각양각색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꽃다발을 들고 팔짱을 낀 채 여유로운 모습을 하고 있는 그녀의 우아한 아우라에 보기만 해도 미소가 꽃핀다. 

 

극 중 윤소희는 아름답고 화려한 외모를 가진 금수저 출신의 부동산 투자자 나해원 역을 맡았다. 반인뱀파이어 옥택연(선우혈 역)이 사랑한 조선시대 윤해선과 똑 닮아 1인 2역으로 드라마를 흥미진진하게 이끌어갈 인물이다. 

 

첫 방송을 앞둔 윤소희는 “예전부터 뱀파이어물이 하고 싶었다”며 “뱀파이어를 맡았어도 좋았겠지만 나해원 역할 또한 뱀파이어만큼 강한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어서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극 중 똑 닮은 외모 나해원과 윤해선역으로 1인 2역을 연기한 윤소희는 이에 대해 “두 인물이 다른 시대를 살고 있고 처한 상황이 다르다 보니 각각의 상황에 집중했다. 외향적인 차이가 있어 스타일링의 도움을 받았고 나해원을 연기할 때는 목소리와 말투에 약간의 차이를 두려고 노력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소희는 또한 극 중 나해원 캐릭터에 대해 “감정에 솔직하고 시원한 성격이어서 거침없어 보이기도 하는데 늘 밝은 모습이다. 하지만 이루고자 하는 목적이 있을 때 또 다른 모습이 잘 보여지는 것 같다”면서 “감정에 솔직하다는 점이 가장 닮았다”고 자신과 닮은점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윤소희는 나해원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로 ‘솔직’, ‘시원’, ‘사랑’을 꼽았다. 그녀는 “나해원은 감정에 솔직하다. 재력으로 인한 씀씀이뿐만 아니라 말이나 행동도 시원시원하다”라면서 “간절히 원하는 것에 대한 마음이 해원이를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 되는데 사랑이라고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게 사랑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가슴이 뛴다’는 오는 26일(월) 밤 9시 45분 첫 방송된다. 


[2023-06-15 08:29:19]
이전글 첫 방송 D-5 ‘마당이 있는 집’, 하이라이트 영상 ..
다음글 '가면의 여왕' 김선아-오윤아-신은정-유선-오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