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7월03일 (일) 20: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차세대 ‘반도체 인력’ 양성 이끄는 선진 ‘교육의 전당’으로 힘찬 비상
 
  전북대 반도체공정연구센터 허 근 센터장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호남권 대표 연구중심대학을 향한 힘찬 비상의 날개를 펼쳤다.

 

  지난해 ‘대학 나노 인프라 혁신사업(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수행기관에 최종 선정된 전북대는 현재 보유 중인 나노팹(나노기술이 적용된 소재 등 시제품 제작 공장) 시설·장비를 고도화해 해당 권역 첨단 반도체 공정수요 지원의 메카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다.

 

  그 중심에 선 전북대 반도체공정연구센터(이하 센터)는 허근 센터장(반도체과학기술학과 교수)과 반도체 물성 연구소(최철종 소장)를 필두로 ‘반도체 인력 양성’에 적극 나서며, 산·학·연 공동연구의 장을 활짝 열었다.

 

  세부적으로는 ▲차세대 전력반도체 공정연구기반 확립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전문 연구인력 배출 ▲반도체공정교육·연구협력 네트워크 조성 ▲관련 산업체 협력체계 형성 기업 대상의 시설·장비 공동활용 등의 상세 목표가 뒤따른다.

 

  먼저 센터에서는 반도체과학기술학과와 연계한 기초-이론-설계-공정 등 전반 분야를 아우른 선진 교육인프라를 조성해 학생들의 실무능력 함양에 물심양면 힘쓰고 있다.

 

  주된 골자는 설계·공정교육 프로그램 개발·실시, 관내 교육기관과의 연계 수업, 반도체 공정장비 사용자 대상 교육(대학/기업)이며 차세대 ‘반도체산업 인큐베이터’ 역할 수행에 주력한 점이 돋보인다.

 

  허 센터장은 “반도체과학기술학과는 전북도 지역에서 가장 먼저 생긴 반도체학과로써 선·후배간 탄탄한 네트워크를 토대로 뛰어난 인적자원을 확보하고 있다”며 “반도체 물성에 대한 근본적인 이해에 기반하여 실무에 적합한 응용교육을 제공해 맞춤형 직무실력 향상과 진로설정에도 중점을 둔다”고 자부심을 내비쳤다.

 

  여기에는 임용 1년 만에 전북대에서 수여한 ‘JBNU Young Fellow(우수연구자)’, ‘베스트 티처(Best Teacher)’를 수상한 허 센터장이 진취적 교수법을 앞세워 사업 추진에 젊은 피 역할을 담당한다.

 

  무엇보다 그는 삼성전자 반도체총괄 선임연구원, SAIT 객원연구원, SK Hynix 미래기술원 책임연구원 등의 실무경험과 ‘나노·소재기술개발(R&D) 과제참여’ 등 다수의 프로젝트에서 체득한 연구실적을 토대로 ‘연구’와 ‘티칭’ 그 어느 부분도 소홀함이 없다.

 

  앞으로 ‘지능형 반도체와 센서의 융합’ 연구에 폭과 깊이를 더하며, 학자로서의 사명감과 산업체 니즈에 부합한 원천기술 확보도 견인하겠다는 방침이다. 재학생·대학원생들이 최고의 자리에 우뚝 올라설 수 있도록 커리큘럼 선진화에도 전심전력을 쏟겠다는 신념도 굳건하다.

 

  이런 허 센터장의 행보는 ‘스타교수 육성’과 ‘도전적 연구 강화’를 이뤄내 ‘연구중심대학’의 위상을 공고히 다지겠다는 전북대의 미션 실현에도 결정적인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허 센터장은 “학생들에게 학문에 대한 적극성과 치열함을 일깨워주며, 올바른 장래 방향성 제시에도 주력하고 있음”을 설명하며 “문무와 인성을 겸비한 차세대 반도체 전문가를 키워내 학교·반도체산업·국가 발전에 힘을 보태는 참 스승이 되고자 한다”고 겸손한 신념을 빛냈다.

 

 

 

 한편 전북대학교 반도체공정연구센터 허근 센터장은 호남권역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과 산업체 첨단 반도체 공정수요 지원을 통한 기업-대학간 상생협력 및 경쟁력 강화를 이끌어 대학의 역할증대 및 위상제고 선도에 기여한 공로로 ‘2022 올해의 신한국인 대상(시사투데이 주최·주관)’을 수상했다.

 


[2022-04-29 09:26:42]
이전글 “작은 실천이 모여 큰 나눔·행복 될 수 있어”
다음글 신발부자재 No.1 토종기업…ESG·나눔경영 실천에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