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8일 (화) 19:0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지난해 해적사건 인명피해 119명..전년 보다 60% 증가
 
  해양수산부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지난해 해적에 의한 인면피해가 전년 보다 6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가 '2023년 전 세계 해적사건 동향'을 31일 발표했다. 

 

2020년 195건이던 해적사건은 꾸준히 감소해 지난해 120건으로 돌아섰다. 하지만 해적에 의한 인명피해는 지난해 119명으로 전년 74명 보다 60% 늘었다. 선박피랍은 2022년 2건에서 지난해 4건으로, 선원 납치피해도 2명에서 32명으로 늘었다.

 

해역별로는 아시아 해역의 해적피해가 75건으로 가장 많았는데 이 중 37건이 싱가포르 해협에서 선박용 물품을 훔치는 해상강도 사건이었다. 서아프리카에서는 유류를 탈취하기 위해 선박을 나포한 사건이 3건 발생해 선원 14명이 납치됐다. 

 

또한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의 해적사건은 선박피랍이 1건이었다. 국제해사국 해적정보센터, 청해부대, 유럽연합(EU)함대 해양보안센터 등 정보기관은 11~12월 기간 통계에 반영되지 않은 약 10건의 해적 활동을 포착하는 등 소말리아 해적이 중동정세 불안을 틈타 활동을 재개한 것으로 파악했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불안한 국제 정세와 맞물려 전 세계 해적 사건도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며 "해적위험해역을 통항하는 선박은 최신 해적 동향을 참고해 해적피해 예방대응 지침을 지켜주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2024-01-31 10:51:25]
이전글 해수부, 올해 친환경선박 전환 2422억 원 투입
다음글 중환자실 등 필수 의료분야 숙련 간호사 양성..교육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