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9일 (목) 13:2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ㆍ스마트폰으로 달러·위안화 위조지폐도 찾는다..확대 적용
 
  시스템 촬영 화면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스마트폰을 이용한 위조 지폐 감정이 미화 100달러와 중국 100위안으로 확대된다. 

 

행정안전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달러와 위안화로 확대된 ‘위조지폐 원격 감정 시스템’을 18일부터 현장에서 활용한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위조지폐 관련 범죄를 신속하게 감정하기 위해 지난 2018년 11월부터 원화에 대한 스마트폰 원격감정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위폐 실물 감정은 감정의뢰에서 감정서 회보까지 평균 20일 이상 소요되나 위조지폐 원격 감정 시스템을 이용하면 의뢰부터 감정서 회보까지 기간을 1일 이내로 대폭 단축시킬 수 있다. 

 

그동안 세계적으로 유통 범위가 넓은 달러화와 위안화는 정교하게 위조돼 있고 위조 방법도 다양해 실물이 아닌 원격감정 시스템을 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에 확대 시행되는 원격감정 시스템은 기존 구축된 통계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동으로 규칙이나 패턴을 분석하는 ‘데이터 마이닝 기법이 적용’된다.

 

일선 수사관들은 고가의 고정형 장비 없이 국과수에서 개발한 모바일 위폐 감별 장치를 스마트폰에 장착하여 감별 대상 지폐의 자외선 형광 반응, 미세패턴, 문양, 색상 등을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위폐 원격감정 시스템에 적용된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수사관이 현장에서 즉시 간이 결과를 받아 볼 수 있다. 위조지폐를 촬영한 사진을 국과수 원격감정 시스템으로 전송하면 빠르면 수 시간 내로 감정서를 받을 수 있다. 

 

국과수 박남규 원장은 “최근 코로나19로 바이러스 감염 불안이 확산되는 시점에 비대면 감정시스템 확대를 통해 외화 위조범죄의 신속하고 고도화된 수사정보 제공이 가능할 것이다”며 “통화 위조뿐만 아니라 주민등록증, 여권 등 신분증 위변조 자동 탐지 기능을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고 했다.​ 


[2020-09-18 12:14:41]
이전글 천식 질환자 53명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추가 인정
다음글 22일부터 시작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일시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