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3:1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ㆍ섬진강 재첩 염해 피해 최소화..염분농도 높은 만조 때 취수량 ↓
 
  섬진강유역 염해피해 개선방안 모식도
 

[시사투데이 이용운 기자] 섬진강 재첩 서식지를 살리기 위해 염분농도가 높은 만조 때에 다압취수장의 취수량을 낮춰 운영된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광양시 다압면에 있는 다압취수장의 취수시간대를 조정하는 시범운영을 6월 23일부터 9월 27일까지 약 3개월간 실시한다.


이번 시범운영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섬진강 재첩 서식지의 염해 피해를 최소화 하도록 간만조에 따른 바닷물의 영향을 고려해 취수시간대를 조정하기 위한 조치다. 기존 다압취수장 운영은 운영비 절감에 초점을 맞춰 취수량을 결정했다.


이번 방안은 섬진강 염해 피해 저감을 위해 지난 4월 1일부터 섬진강댐, 주암댐, 보성강댐에서 하루 19만 1천톤의 댐물을 추가 방류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추가 대책이다.


섬진강은 우리나라 5대강인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섬진강 중 유일하게 하굿둑이 없는 열린하구다.  하구로부터 약 21km 상류까지 조석의 영향을 받아 강물의 염분농도도 시간에 따라 변화한다.


다압취수장은 섬진강 하구로부터 26km 상류에 위치하고 있다. 하루 최대 40만 톤의 물을 취수해 전남 동부권의 생활과 공업용수를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그동안 다압취수장은 운영비 절감을 위해 전력요금이 kWh당 63원으로 저렴한 오후 11시~다음날 오전 9시 초당 3.2톤으로 하천수를 많이 취수했다. 반면 전력요금이 kWh당 191원인 낮에는 초당 2.3톤으로 하천수를 적게 취수하는 방식으로 운영해 왔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바닷물이 강쪽으로 들어와 염분농도가 높아지는 만조때는 다압취수장의 하천수 취수량을 초당 0.6톤으로 줄여 염해피해를 최소화하고 바닷물이 빠져나가 염분농도가 낮아지는 간조때 취수량을 초당 3.7톤으로 늘리게 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다압취수장을 운영하면 염분농도가 상승하는 만조 때 다압취수장에서 줄어드는 취수량만큼 섬진강 하류방향으로 유량이 증가해 재첩 서식지의 염해피해를 추가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0-06-23 14:37:58]
이전글 부산역 주변 생태계교란 생물 ‘아르헨티나개미’ 방..
다음글 코로나19 확산 방지..공무원 하계휴가 기간 12주로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