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2:1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ㆍ대포차도 책임보험계약 시 차소유자의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
 
  행정안전부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앞으로 대포차량도 책임보험계약 시 피보험자인 차량소유자의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를 거쳐야 한다.


행정안전부는 개인정보분쟁조정위원회는 보험사가 대포차량 운행자와 차량소유자를 피보험자로 하는 자동차 책임보험계약을 체결한 사건에서 이와 같이 결정했다.


이는 보험사가 차량소유자의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대한 명시적 동의 없이 보험계약을 한 것은 불법적인 개인정보 처리에 해당된다고 보았다. 이에 차량소유자의 정신적 피해를 인정해 보험사는 차량소유자에게 40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고 조정했다.


대포차량은 자동차관리법에 의한 이전등록을 하지 않은 자동차다. 차량소유자가 실제 점유자를 알 수 없어 제세공과금, 범칙금 등 각종 의무사항이 이행되지 않는 자동차를 말한다.


차량소유자 B씨는 모 대부업체에 자동차를 담보로 돈을 차용 하면서 차량양도(담보)·차량포기 각서를 작성했다. 대부업체는 신청인이 채무이행을 하지 않자 8개월 후 C씨에게 소유권 이전 등기 없이 차량을 매도했다. 이후 C씨와 A보험사는 B씨를 피보험자로 하는 자동차 책임보험 계약을 8년간 계속 해왔으나 B씨에게는 보험계약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이에 대해 A보험사는 “보험계약 과정에 확인을 소홀히 한 책임을 인정해 해당 보험모집인을 징계했다. 하지만 자동차 책임보험은 의무 가입이므로 부득이 B씨의 포기각서를 근거로 한 것”이라 해명했다.


그러나 분쟁조정위원회는 “B씨가 대부업자에게 제출한 포기각서가 자신의 개인정보를 C씨의 보험계약에 이용하는 것까지 동의했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A보험사가 피보험자인 B씨의 동의 여부를 확인하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하지 않고 보험계약 시 피보험자의 자필 서명을 요구하고 있는 점을 들어 A보험사의 위법행위와 관련 B씨가 입은 정신적 피해에 대해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햇다.


김진해 개인정보 보호위원회 조사조정관은 “보험사가 대포차량의 자동차 책임보험 계약 시 피보험자로 필수적인 소유자의 동의를 받지 않는 것은 결과적으로 대포차량 양산에 한 몫하는 것이다”며 “불법적인 개인정보의 수집·이용으로 계약된 보험은 향후 보험계약의 실효성이나 보험금 지급 등에도 문제가 우려된다”고 했다.
​ 


[2020-06-18 10:39:50]
이전글 도심 인근 공공기관 유휴부지 집배송센터 확충
다음글 서울청사 식당 조리사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