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2: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ㆍ방통위, 공개기한 지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정보 신속히 삭제
 
  코로나19 예방수칙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포털사이트와 SNS 등에 노출되고 있는 공개기한이 지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정보가 신속하게 삭제될 전망이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정보로 인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공개기한이 지난 동선정보는 빠르게 삭제할 방침임을 10일 밝혔다.


방통위는 지난 2월 1일부터 6월 5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의 개인정보가 노출된 게시물 972건을 탐지해 이 중 952건을 삭제한 바 있다. 또한 공개기한이 지난 확진자 동선정보를 포함한 게시물은 659건을 탐지해 541건도 삭제했다.


최근 송파구청, 용인시청 등 지방자치단체도 인터넷 상 동선정보를 탐지해 KISA에 삭제 요청을 하고 있다.

 

앞으로는 지자체별로 사업자에게 삭제를 요청하는 번거로움과 중복 탐지를 방지하기 위해 동선정보 삭제에 관한 창구를 KISA로 일원화해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또한 주요 인터넷 사업자와 간담회를 개최해 인터넷 카페, 블로그 등에 게시된 공개기한이 지난 동선정보를 신속히 삭제하기 위한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아울러 언론사의 보도 내용에 포함된 동선정보의 경우 공개기한이 지나도 여전히 인터넷상에 노출되고 있다. 이에 관계부처와 함께 언론사에 대해 보도기사에 포함된 동선정보의 삭제 또는 음영처리를 요청할 예정이다.


방통위 한상혁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2차피해를 막기 위해 공개기한이 지난 동선정보 삭제에 사업자와 언론사가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 


[2020-06-10 12:55:20]
이전글 권익위, "아동수당 신청 '사회적 거리두기'로 기간..
다음글 사회복무요원, 민원인 개인정보시스템 접근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