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8일 (월) 3: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ㆍ코로나19로 발묶였던 남대서양 원양어선원 881명 귀국
 
  해수부 이미지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 세계적인 봉쇄조치로 발이 묶였던 남대서양 오징어채낚기 원양어선원 881명이 6월부터 8월까지 임시 항공편과 조업선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해양수산부는 한국인 173명을 비롯해 인도네시아인 585명, 베트남인 72명, 필리핀인 51명 등이 순차적으로 귀국한다고 8일 밝혔다.

 

현재 남대서양 연안 해역에서 오징어채낚기 어업에 종사하는 원양어선은 총 30척이다. 지난해 기준 원양산 오징어의 45%(1만4,460톤)를 생산하고 있어 국민 생선인 오징어의 안정적인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원양어선원들은 어기가 종료되는 5월부터 6월 사이 대부분 자국으로 귀국한다. 하지만 올해는 우루과이, 페루 등 남미 국가에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요 공항과 항만이 폐쇄돼 귀국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번에 항공편으로 귀국하는 원양어선원 416명은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현지시각인 4일 12시 20분 한국인 18명을 포함해 80명이 첫 출발을 시작한다. 베트남인 10여명 경우 현재 브라질에서 하노이 직항 항공편이 없어 선사 관리 하에 우루과이 현지에서 대기(체류)하고 향후 항공편 마련 시 귀국할 예정이다.


나머지 원양어선원 465명은 조업선을 직접 타고 귀국길에 오른다. 인도네시아 선원 중 일부인 66명은 자국에 하선을 원해 인도네시아에 내려준 뒤 7월 중순경 부산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달에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귀국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양어선원의 긴급 귀국 지원에 나선 바 있다.


국내 첫 쇄빙선인 아라온호를 투입해 태평양 파푸아뉴기니에 고립돼 있던 원양어선원 25명을 국내로 이송했다. 또한 태평양 도서국 미크로네시아 폼페이항에서도 어획물운반선을 섭외해 원양어선원 15명을 귀국시킨 바 있다.


해수부 오운열 해양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발이 묶였던 원양어선원의 안전한 귀국을 위해 해수부와 외교부, 주우루과이 한국대사관, 업계, 노조 간 조속한 합의에 따른 결과물이라는데 의미가 있다”고 했다. ​ 


[2020-06-08 13:11:39]
이전글 조개젓 섭취 후 A형간염 집단감염 사례 확인
다음글 권익위, "아동수당 신청 '사회적 거리두기'로 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