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8일 (월) 4:5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ㆍ10일부터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설치 의무
 
  국무총리실 전경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정부는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이용 시 정보통신기술(QR코드)을 활용해 방역 조치 강화해 나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일 ‘전자출입명부’ 시행 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고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한 협조 필요 사항을 논의했다.


방역 당국은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사례에서 유흥시설 등의 출입자 명부가 허위로 작성돼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를 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은바 있다. 이번 조치는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이나 '경계'인 경우에만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시설 이용자는 QR코드 발급회사인 네이버에서 앱으로 QR코드를 발급받은 후 시설관리자에게 제시하면 된다. 시설관리자는 시설관리자용 앱을 통해 시설 이용자의 QR코드를 인식하게 된다. 해당 정보는 사회보장정보원으로 이송해 보관한다. 방문기록과 개인정보는 분산 보관하며 역학조사에 필요한 경우에만 개인이 식별되도록 정보를 결합한다.


정부는 ‘전자출입명부’ 본 사업 도입에 앞서 앱 개발 상황을 점검하고 불편 사항을 사전에 파악하기 위해 1일부터 7일까지 서울, 인천, 대전의 17개 시설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시범사업에서 확인한 미비점을 보완한 후 10일부터는 전국의 고위험시설과 지자체의 집합 제한 조치 시설, 자율적으로 신청한 시설을 대상으로 본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시범사업 시기에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전자출입명부 적용 시설목록을 중대본부로 통보하고 의무적용대상 시설의 이행 상황을 점검해 참여를 독려하도록 할 계획이다.​ 


[2020-06-02 14:44:08]
이전글 대일 김 수출 계약 716억원 성사..역대 최대 규모
다음글 경기도, 물류센터·예식장 등 방역 미수칙 시 행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