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30일 (수) 7:2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ㆍ수도권 방역조치 강화..국립공원·동물원 일부 시설 폐쇄
 
  환경부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수도권 지역의 국립공원 탐방안내소, 국립생물자원관, 공영동물원 등의 일부 시설 운영이 중지된다.


환경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5월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함에 따라 국립공원, 동물원 등 일부 시설을 임시 폐쇄한다고 밝혔다.


수도권 내 위치한 국립공원은 서울과 경기도에 걸쳐 있는 북한산국립공원 1곳, 공영동물원은 서울대공원 동물원,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 인천대공원 어린이동물원 3곳이다.


북한산국립공원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지난 5월 6일 재개방했던 탐방안내소(정릉, 수유)를 5월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북한산에서 탐방객이 밀집하는 백운대 정상, 사모바위, 대동문 3개 거점을 중심으로 주말 기간 동안 탐방 거리두기를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 5월 13일부터 체험학습실를 제외한 전시⸱교육동 일부 시설을 개관 중이었으나 인천지역 확진자 급증 추세를 고려해 실내외 모든 시설을 5월 29일부터 전면 휴관하기로 했다.


이외에 지자체가 운영하는 수도권 소재 서울대공원 동물원과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은 그동안 폐쇄해 왔던 실내 전시시설을 지속적으로 휴장할 계획이다. 서울대공원 동물원,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의 야외시설은 생활 속 거리두기의 엄격한 준수를 전제로 개방 운영된다.


인천대공원 어린이동물원은 지난 5월 6일 운영을 재개했으나 이번 조치로 인해 5월 29일부터 전면 재휴장하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수도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 강화로 국립공원과 동물원 등이 코로나19에서 안전한 장소가 될 수 있도록 산하소속 기관을 비롯해 지자체와 힘을 모으겠다”고 했다.
​ 


[2020-06-01 10:31:21]
이전글 긴급재난지원금 비동일 가구인 배우자·자녀·부모도 ..
다음글 재난안전교육연구소 이복희 소장, 2020 올해의 신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