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30일 (수) 7:3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ㆍ'메트포르민' 성분 당뇨약 발암 추정물질 검출.."암 발생 가능성 낮아"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국내에 유통되는 메트포르민’ 성분이 들어간 당뇨병치료제 31개 품목에서 발암 추정물질이 검출돼 제조 판매가 중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당뇨병치료제인 ‘메트포르민’의 국내 유통 원료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모두 수거해 검사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메트포르민은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으로 혈당조절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는 당뇨병 환자 치료에 사용되는 의약품 성분.


국내 유통된 288개 품목 중 완제의약품 31개 품목에서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암연구소(IARC)가 지정한 인체 발암 추정물질인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가 잠정관리기준을 초과해 검출됨에 따라 제조·판매를 잠정적으로 중지하고 처방을 제한하도록 조치했다.


보건복지부는 해당 의약품이 의료기관, 약국에서 처방⸱조제되지 않도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DUR)을 통해 차단하고 건강보험 급여 적용도 정지했다.


다만, 잠정관리기준을 초과해 검출된 31품목에 대한 인체영향평가 결과 추가로 암이 발생할 가능성은 10만명 중 0.21명으로 해당 제품을 복용한 환자에서 추가 암 발생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보고 의·약사 상담 없이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 


[2020-05-26 09:52:45]
이전글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신청 6월 5일 ..
다음글 건강보험료 면제 국외 체류 기간 1개월⟶3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