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16일 (일) 12:15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ㆍ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 시행  [2019-02-28 11:19:22]
 
  환경부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는 28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인천·경기도 전역에서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를 시행한다.


‘예비저감조치’는 모레 비상저감조치 발령 가능성이 높을 경우 하루 전에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하는 선제적 미세먼지 감축 조치를 말한다.


27일 예비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28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수도권 3개 시·도에 위치한 7,408개 행정⸱공공기관 소속 임직원 52만 7천명은 차량 2부제를 의무적으로 적용받는다. 28일은 짝수날이므로, 차량번호 끝 자리가 짝수인 차량만 운행 가능하다.


행정⸱공공기관이 운영하는 107개 대기배출 사업장은 운영시간을 단축하거나 조정하고 470개 건설공사장은 공사시간 단축, 노후건설기계 이용 자제, 살수차량 운행 등 미세먼지 발생 억제조치를 시행하게 된다.


의무적용대상은 아니나 지난 4월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 수도권 소재 51개 사업장도 자체적인 저감조치를 실시한다. 민간사업장은 민간 전기가스증기업, 제철제강업, 비금속광물제조업 등 굴뚝자동측정장비가 구축된 대형사업장으로 수도권 미세먼지의 약 80%를 배출하고 있다.


미세먼지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점검과 단속도 실시된다. 수도권대기환경청에서는 중앙특별점검반을 구성해 행정⸱공공기관 사업장·공사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미세먼지 감시팀을 활용해 사업장 밀집지역을 단속할 계획이다. 수도권 3개 시도에서도 사업장, 공사장 등을 대상으로 자체적인 점검과 단속을 시행할 계획이다.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될 때에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민간사업장⸱공사장의 저감조치, 서울지역의 총중량 2.5톤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은 시행되지 않는다.​ 


[2019-02-28 11:19:22]
이전글 국립공원 정상에서 외치는 '대한독립 만세~'
다음글 2023년 세계잼버리 준비 본격…'추진단' 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