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0일 (토) 22:3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환경교육 전문가에 도전"..14일부터 양성과정 운영
 
  환경부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환경부가 환경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역량 있는 환경교육 전문가를 양성한다. 

 

환경부는 환경교육 전문가를 배출하기 위한 '2024년도 환경교육사 양성 과정'을 14일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2015년부터 국가자격증으로 도입된 환경교육사는 환경교육 과정을 기획·진행·분석·평가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환경교육사가 되면 환경교육과 관련된 단체·기관·학교 등 사회환경교육기관에 진출할 수 있다.

 

환경교육사는 역할과 기능에 따라 1~3급으로 구분된다. 1급은 환경교육기관 책임자, 2급은 중간관리자, 3급은 강사·해설가로 활동하게 된다. 다만 현재 1급 양성과정은 운영하지 않고 있다. 현재 전국 14개 환경교육사 양성기관을 통해 상·하반기 운영되는 양성과정을 수강한 후 필기·실기 평가에 합격하면 2·3급 자격증을 받는다.

 

올해 하반기 환경교육사 양성 과정부터는 기존 무작위 추첨 방식에서 접수 순서에 따른 선착순 방식으로 변경되고 자격취득비 지원 범위도 지난해 500여 명에서 올해 700여 명으로 늘어난다. 

 

미취업, 자립준비청년은 물론 취약계층 등은 환경교육사 자격취득에 들어가는 약 100만 원의 교육비를 전액 지원한다. 상반기부터는 일반인도 자격취득비의 50%를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환경교육사 보수교육 과정도 운영한다. 보수교육은 사회환경교육기관, 환경교육사 양성기관, 국가·지역 환경교육센터에서 종사하는 환경교육사가 3년마다 7시간을 의무 이수해야 하는 과정으로 역시 환경교육사 양성기관에서 수강이 가능하다.

 

아울러 환경부는 환경교육사 자격 취득자 약 80명을 대상으로 견습생(인턴십) 과정을 운영한다. 견습생 과정은 환경교육 수행기관의 실무경험을 통해 전문역량을 향상하고 이후 취업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올해 3차례에 걸쳐 운영한다. 

 

견습생 과정을 운영하는 환경교육 기관에는 210~250만 원의 인건비와 운영비 등을 지원한다. 견습생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기관에는 추가로 2개월의 인건비도 지원한다. 

 

환경교육사 양성 및 견습생 과정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환경교육사 자격평가 누리집(www.keep.go.kr/license)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24-03-13 12:50:52]
이전글 선령 20년 이상 연안여객선 안전점검..6월 28일까지 ..
다음글 "비싸서 못먹는 일 없게"..해수부, 각 선사에 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