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9일 (화) 20:0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정부, 주택도시기금 전·월세대출 금리 인하…청년 주거부담 완화
 
  주택도시기금 전⸱월세대출 금리인하
 주택도시기금 운용계획 변경으로 주거지원 확대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주택도시기금 전·월세대출 금리가 낮아진다. 소년소녀가정 전세자금은 자녀수에 비례해 대출한도가 높아진다.

 

국토교통부는 ‘주거복지로드맵2.0’, ‘주택 시장 안정 보완대책’ 등 무주택 실수요자 주거지원 강화 일환으로 주택도시기금 운용계획을 변경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버팀목 전세대출은 무주택자의 주거 안정을 위해 시중은행 대비 저리로 이용 가능한 대출로 이번에 금리를 0.3%p 인하해 연 1.8~2.4%(우대금리 별도)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전세대출을 1억 원 받는 경우 지난 5월 버팀목대출 금리인하로 이자가 연 20만 원 낮아진 것에 더해 이번 금리인하에 따라 이자 부담이 추가로 연 30만 원 경감된다.


월세로 살고 있다면 고려해 볼만한 주거안정 월세대출은 소득이 없는 취업준비생은 물론 주거급여 수급자도 ‘우대형’의 낮은 금리로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일반형(연 2.5%)과 우대형(연 1.5%)을 운용 중으로 금리가 0.5%p 인하돼 대출금리가 일반형은 연 2.0%, 우대형은 연 1.0%까지 낮아져 주택도시기금 최저금리를 적용받는다.  월세 40만 원을 대출받아 1년 거주하는 경우 일반형은 최대 연 9만6천 원, 우대형은 연 4만8천 원의 이자만 부담하면 된다.


사회로 첫발을 내딛는 청년을 위한 전용상품인 청년전용 버팀목대출의 경우 대상주택을 7천만 원에서 1억 원 이하 주택으로 대상이 확대된다. 대출 한도도 5천만 원에서 7천만 원까지 높여 대학, 직장 등으로 도심 거주 수요가 높은 청년의 주거 선택지가 넓어진다.


대출금리도 연 1.5~2.1%(우대금리 별도)로 0.3%p 낮아진다. 금리 1.5%로 7,000만 원 대출 시 매월 8만8천 원의 이자만 부담하면 된다.


대학생, 사회초년생 등 만 25세 미만 단독세대주를 위해 별도로 적용하는 대출한도도 확대해 7천만 원 이하 주택에 대해 최대 5천만 원까지 연 1.2~1.8%(우대금리 별도)의 낮은 금리로 대출이 가능해진다.


이번 금리인하는 시행세칙 변경과 은행 전산시스템 개선을 거쳐 오는 10일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기존 이용자에게도 적용돼 약 32만 명이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취약계층 아동 가구를 배려한 ‘소년소녀가정 등 전세자금’에 자녀 수에 고려한 대출한도 우대조건을 신설한다. 이 전세자금 대출은 소년소녀가정, 가정위탁아동, 교통사고유자녀가정, 아동복지시설 퇴소자에게 아동의 보호기간 또는 만 20세까지 전세자금을 무상 지원(보호 종결 후 5년까지 이자(연 1~2%)의 50% 인하)하는 사업이다.

 

종전에는 가구원 수에 관계없이 전세자금을 수도권 기준 최대 9천만 원까지 지원햇다. 앞으로는 보호대상 아동이 2명이면 수도권 기준 최대 1억 2천만 원까지 지원하고 보호대상 아동이 3명 이상인 경우 아동 수에 따라 2천만 원 씩 추가 지원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전산시스템 준비를 거쳐 오는 10일부터 진행되는 계약과 재계약분에 대해 적용할 계획이다.
희망 가구는 거주지역의 주민센터(읍면동사무소) 또는 시⸱군⸱구청에, 교통사고 유자녀가정은 교통안전공단에 신청하면 된다. ​ 


[2020-08-03 11:44:29]
이전글 정부, 임차인 전월세 계약 2년 연장 가능…임대료 5% ..
다음글 행안부, 소방안전교부세 75% 이상 소방·안전시설 확..